“김정일 왕조 ‘과거식 전체주의’ 마지막 보루”

42년간 리비아를 철권 통치한 무아마르 카다피의 죽음으로 북한 김정일 왕조가 과거식 전체주의의 마지막 보루로 남게 됐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3일(현지시간) 전했다.


미국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와 시사잡지 뉴스위크 등에서 편집장을 지낸 미국 언론인 윌리엄 돕슨은 이날 카다피를 ‘옛날식 독재자’로 규정하는 칼럼 내용을 WP에 기고했다.


그는 “(카다피는) 독립적 언론, 시민사회, 야당도 허용하지 않는 등 악명높은 억압적 경찰국가를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21세기 독재자들은 ‘순수한 독재’에 따르는 비용 부담이 너무 크다는 것을 깨닫고 복잡한 방식으로 정권의 생존을 꾀했다”며 “그러나 카다피의 경찰국가는 이런 현대사회와는 맞지 않은 무자비한 형태였다”고 비판했다.


일례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총리는 2차례 대통령을 지내고 총리로 물러난 뒤 다시 대권에 도전하는 방식으로 나름대로 헌법을 지키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돕슨은 “독재는 어떤 형태로든 사라지지 않겠지만 카다피와 같은 독재자를 당분간 다시 보기는 힘들 것”이라면서 북한에 대해 “이런 현대에 억압정권들 가운데 김정일 왕조가 ‘옛날식 전체주의’의 진정한 보루로 남아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