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와병 北통치에 심각한 영향 안줘”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신체적인 기능을 마비시키는 질환을 앓았지만 여전히 정책결정 채널에서 권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워싱턴 타임스(WT)가 북한문제에 정통한 미 정부 고위관계자를 인용해 25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이 병 때문에 북한을 통치하는 데 심각한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 이 관계자의 분석이라고 타임스는 소개했다.

타임스는 이 고위 관계자가 “김 위원장이 공개석상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8월 중순 이후에도 북한은 지속적인 모습을 보여왔다”면서 “김 위원장이 겪고 있는 의학적인 문제가 북한의 체제유지에 중대한 의미가 있는 의사결정에 영향을 주는 어떤 징후도 드러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게다가 북한군이 경계 태세를 강화하는 등의 특이 동향을 보이지 않고 있고 북한 노동당도 특별한 정치적 활동을 하고 있지 않으며 김 위원장의 세 아들 중 한 명이 그를 승계하도록 하는 작업도 감지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모든 정황을 종합해 볼 때 김 위원장의 와병이 북핵 6자회담에 대한 대처문제를 비롯해 북한에 나오는 어떤 의사결정에도 영향을 주지 않고 있다고 이 관계자가 평가했다고 타임스는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