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열차 아닌 평양 교외 별장에서 사망”

김정일의 사망 시점과 장소 등을 둘러싸고 국내 안팎에서 각종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일본 아사히TV는 22일 김정일이 지난 17일 오전 8시 30분 달리는 야전열차 안에서 급병으로 서거한 것이 아니라 평양 교외 별장에서 숨졌다고 주장했다.


아사히TV는 북·중 관계에 정통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 김 위원장이 17일 새벽 1시쯤 평양에서 40㎞ 떨어진 별장 집무실에서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숨지기 직전 경호원에게 물을 달라고 한 것이 그의 마지막 말이었다고 방송은 전했다.


앞서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송영선 미래희망연대 의원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중국 쪽 정보를 근거로 볼 때 위원장은 16일 오후 8시에 사망했고, 중국에는 이 사실을 18일 오후 8시에 통보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네 가지 근거도 제시했다. 그는 “첫째 북한이 17일 오전 8시 30분 이후 52시간이 지나 발표한 특별보도를 보면 업적을 부각시키기 위해 열차 안에서 사망했다는 것을 강조했다”면서 “둘째 김 위원장은 야행성인데 아침에 그렇게 시찰에 나설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셋째 김 위원장이 15일 대형마트에 갔다 온 뒤로 16일 동선은 전혀 안 잡힌다”면서 “넷째 어느 시점에 발표하는 게 치적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는지도 고민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선영 자유선진당 의원은 22일 청와대가 국가정보원으로부터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사망 첩보를 보고받았지만 묵살됐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긴급현안질의에서 “외교부의 모 서기관은 17일 오전에 미 백악관에 있는 동창으로부터 비공식적으로 김 위원장 사망에 대한 첩보를 알려줬지만, 상부에 보고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후계자인 김정은이 1991년 위조여권으로 일본을 방문한 적이 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22일 일본 공안당국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김정은은 1991년 5월 12일 형 김정철로 추정되는 남자, 또 다른 북한인과 함께 일본에 입국했다. 이들은 같은 달 22일까지 11일간 일본에 체류했다.


일본 당국이 신용카드 사용기록 조사한 결과 이들은 도쿄디즈니랜드에 들렀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일본 비자를 취득했고, 타인 명의의 브라질 여권에 실제 사진을 붙였다. 김정은은 ‘죠셉 박’이라는 가명을 썼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