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열차이동시 50m 간격 경호배치”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열차로 지방을 순회하거나 중국 또는 러시아 방문을 위해 움직일 때 김 위원장의 열차가 이동하는 선로에는 50m 간격으로 사복요원이 배치되는 등 철통같은 경호·경비가 이뤄진다고 전 북한 보위부 출신 간부가 전했다.


4일 폭로 전문 웹사이트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미 외교전문중 주한미국대사관이 2009년 2월10일 국무부에 보고한 ‘김정일 경호’ 관련 전문에 따르면 “김정일이 열차로 국내를 여행할 때 보위부는 선로를 따라 50m마다 비밀 요원을 배치시켜 경호한다”고 적고 있다.


이 전문은 2007년 탈북자로 김정일 위원장의 열차 여행 때 수 차례 경호에 참여한 적이 있는 전직 보위부 간부 출신과의 면담을 바탕으로 작성돼 있다.


특히 김 위원장이 이동하는 열차 선로를 따라 경보 벨이 부착돼 있는 전선이 설치되며 어떠한 사소한 문제라도 발생하면 이 벨이 울리도록 돼 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또 다른 사복 경찰들은 열차 이동 경로 주변의 마을이나 공공장소에 대한 검문검색을 실시해 만약의 사태를 점검한다.


이 보위부 출신 탈북자에 따르면 북한의 외부정보 유입차단 조치와 관련, 김정일 위원장이 2000년 10월 외부로부터 정보가 유입될 수 있는 수단들을 색출하는 특별단속을 실시토록 지시했고 단속 결과 불법 라디오들이 대거 몰수되고, 한해동안 30만∼40만개의 불법 DVD가 압수됐다.


DVD중에는 미국 영화 DVD가 북한 주민들 사이에 인기가 많아 북한 영화 DVD보다 20배나 높은 가격으로 암시장에서 거래됐다고 탈북자는 전했다.


그러나 미국 영화 DVD를 몰래 갖고 있다가 적발될 경우 한국 영화 DVD를 갖고 있을 때보다 처벌의 강도는 약해 대개 DVD를 몰수당하고 구두 경고 조치되는 선에서 그쳤다고 한다.


하지만 불법 DVD를 복제 배포하다 적발될 경우에는 엄중한 처벌이 내려졌고, 남포시의 한 주민은 2천개 이상의 DVD를 불법 복제한 이유로 처형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