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연형묵 빈소 조문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23일 고(故) 연형묵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의 빈소를 방문해 조의를 표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김정일 동지께서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후보위원이며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인 연형묵의 서거에 즈음해 23일 고인의 영구를 찾으시어 깊은 애도의 뜻을 표시하셨다”고 말했다.

앞서 중앙통신은 “김정일 동지께서 23일 고인의 영전에 화환을 보내셨다”고 보도했다.

영구 앞에는 고인의 유가족과 장의위원회 위원들이 호상을 서 있었고 북한군 명예 위병들이 영구 옆에 서 있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중앙통신은 “김정일 동지께서는 추도곡이 울리는 가운데 동행한 간부들과 함께 우리 당의 주체사상, 선군사상으로 튼튼히 무장하고 생명의 마지막 순간까지 당에 무한히 충실했으며 주체혁명 위업의 승리를 위해 모든 것을 다 바쳐 투쟁한 연형묵을 추모해 묵상하시고 고인의 영구를 돌아보셨다”고 말했다.

김 국방위원장은 이어 유가족과 친척들을 만나 따뜻이 위로했다.

김 국방위원장의 빈소방문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조명록 국방위원회 1부위원장(차수), 박봉주 내각 총리, 김일철 인민무력부장, 전병호 국방위원, 리용무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동행했다.

김 위원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연형묵 부위원장은 22일 12시10분 ’불치의 병’으로 사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