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연금설’ 광고지 해프닝?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연금설이 최근 나온 소설책 광고에서 시작된 해프닝으로 보여 눈길을 끈다.

일본의 지지(時事)통신은 26일 한국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신변에 뭔가 이상사태가 발생한 정보가 있다면서 김 위원장의 측근 그룹이 격렬한 대립을 전개하고 있고 군부가 김 위원장을 연금하고 있다는 첩보도 나돌고 있다고 전했으며 이어 국내 한 공중파방송과 주요일간지들은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이 기사를 주요기사로 실었다.

급기야 정부 당국자는 이 보도에 대해 “북한의 여러 동향이 정상적인 것으로 봐서 신빙성이 거의 없는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이번 해프닝은 지난 24일 대교베텔스만이라는 출판사에서 최근 발간한 김진명씨의 소설 ’나비야 청산가자’ 홍보를 위해 24일 ’김정일 감금 사태 발생’이라는 제목으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모습이 담긴 사진까지 넣어 호외지를 제작해 배포하면서부터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국내의 북한관련 정부 당국자들이 김 위원장의 연금설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고 지지통신의 보도가 이 호외가 배포된 직후 나왔고 그 내용이 유사한 점 등으로 미뤄 지지 통신사가 언급한 소식통은 이 전단지와 관련된 소식을 접한 사람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호외지가 발행된 이후 많은 일본의 언론사들이 국내에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도 했고 출판사측에 직접 전화를 걸어온 곳도 있다는 후문이다.

특히 배포 당일부터 국내 정치권 등에서는 북한 군부에 의한 김정일 위원장 감금설 등 김 위원장의 신병이상설이 퍼지면서 이를 확인하기 위해 촉각을 곤두세우기도 했다.

호외지 상단에 <전면광고>라는 작은 글을 삽입하기는 했지만 출판사측에서는 종로역에서 5천여부의 홍보지를 배포했고 국내 한 조간지에 삽지형태로 각 가정에 배달하기도 했다.

이 호외지의 중간에는 작은 글씨로 ’프로젝트 ’나비야 청산 가자’ 개시’라는 책광고를 넣기는 했지만 일반 사람들이 구분해 보기는 쉽지 않았을 것으로 보이며 측면에는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의 사진까지 담긴 상자기사를 실어 영락없는 신문의 호외기사의 형태를 갖췄다.

이 호외지를 본 많은 사람들은 “김정일이 감금됐다는 것이 사실이냐” “왜 아직 우리 언론에서는 보도가 되지 않느냐”는 등 문의전화를 언론사에 하기도 했다.

출판사측 관계자는 “전면광고라는 글귀를 넣어서 홍보용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간행물윤리위원회에도 문의를 했으나 잘 모르겠다는 대답을 듣고 별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호외형태의 홍보물은 딱 하루 배포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 정부 당국자는 “소설 홍보물이 김정일 연금설이라는 안보뉴스로 번지는 실태가 참 안타깝다”며 “국내 증시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기사인데 깊이있는 확인도 거치지 않고 외신기사가 그대로 인용되는 것에 어처구니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출판사측도 아무리 홍보라지만 이런 식의 광고물을 배포하는 것은 ’안보상업주의’라는 비판을 들을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