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아직 단둥 도착 안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탑승한 특별열차가 7일 오전 6시10분(한국시간 오전 7시10분) 현재까지 단둥(丹東)에 도착하지 않고 있다.


단둥의 소식통들은 “현재까지 특별열차는 단둥역에 진입하지 않았다”면서 “북중 우의교와 단둥역 주변 등도 방중 시작시점과 비교하면 경비강화 움직임이 크게 나타나지는 않고 있다”고 말했다.


대북 소식통들은 김 위원장이 탑승한 특별열차가 앞으로 1~2시간 내에 단둥에 도착해 북한 국경을 넘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압록강 북중 우의교 앞의 중롄(中聯)호텔과 궈먼(國門)호텔은 김 위원장의 방중이 시작된 3일과 마찬가지로 이날도 투숙예약을 일절 받지 않았다.


김 위원장 일행은 6일 오후 4시30분께 특별열차편으로 베이징역을 떠나 귀국길에 올랐으며 7일 오전 중 단둥역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