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아랍계 수양딸, 北 투자설명회 등장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수양딸로 알려진 아랍계 여성이 26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북한 경제특구 투자설명회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 여성은 자신을 김 위원장의 양녀라고 소개하면서 북한 어린이의 교육과 건강을 위한 기금인 진달래아동기금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기금은 지난해 7월 설립됐다.


그녀는 김 위원장의 보살핌에 보답하려고 이 기금을 만들었다며 중국 기업들의 관심을 유도했다.


그녀는 베이징의 민간외교 기구인 ‘GBD 공공외교문화교류센터(공공외교센터)’와 ‘진달래 기금(Jindallae fund)’ 웹사이트에 성(姓)은 사파리니, 이름은 진달래(金達萊)로 소개돼 있다. 아버지는 1982∼1992년 평양 주재 팔레스타인 대사를 지낸 무스타파 사파리니다.


당시 사파리니 대사 부부는 임신이 되지 않아 고민했고 이를 전해 들은 김 위원장이 전문가를 동원해 임신할 수 있도록 도와줬다. 그런 과정을 거쳐 출산에 성공하고서 사파리니 대사 부부가 ‘작명(作名)’을 부탁하자 김 위원장이 진달래라는 이름을 선사했다고 한다.


북한 당국은 20대의 나이로 추정되는 그녀를 귀빈 대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달래는 지난 2월 베이징에서 열린 ‘김정일 위원장 탄신 70주년 기념활동’, 지난 4월 5일 GBD 공공외교문화교류센터에서의 ‘김일성 탄생 100주년 기념활동’에도 주빈으로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