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심근경색 일으키자 獨 의료진 긴급 호출”

지난 5월 초 김정일이 심근경색을 일으켰지만 북한의 의료 기술로는 치료가 불가능해, 독일의 의료진을 호출해 긴급 수술을 받게 된 것이라고 일본의 시사주간지 ‘슈칸겐다이(週刊現代)’가 보도했다.

슈칸겐다이는 13일자 최신호에서 베를린심장센터와 관계가 깊은 독일 외과의사로부터 이 같은 정보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독일 의사는 “김 위원장이 5월 초순 심근경색을 일으켜 비밀리에 심장 바이패스 수술을 받았다. 관계자들 사이에는 철저히 함구령이 내려졌지만 집도한 의료진은 평양에 긴급 파견된 베를린 심장센터 의료팀이었다”고 전했다.

주간지는 “김정일에게는 전원이 독일에서 유학한 의사 5명과 간호사 3명으로 구성된 직속 의료팀이 있었지만 심근경색에는 대처할 수 없었다”면서 “북한 당국은 독일의 북한 대사관을 통해 베를린 심장센터에 의료진 파견을 긴급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베를린 심장센터는 최고 실력의 의사 6명으로 구성된 ‘김정일 수술팀’을 결성, 9일간 평양으로 파견해 김정일을 치료했다”며 “김정일의 수술은 5월 중순 김만유병원의 특별수술실에서 이뤄졌다. 수술은 혈관의 좁아진 부분을 우회시키는 관동맥 바이패스 수술이었다”고 슈칸겐다이는 전했다

이어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으며 독일의 의료진은 5월19일에 귀국했다”며 “김 위원장은 수술 며칠 뒤 봉화진료소로 옮겨서 열흘 정도 입원했다. 퇴원 후 김 위원장는 묘향산 초대소에서 요양했다”고 이 주간지는 전했다.

주간지는 “봉화진료소는 김정일 패밀리를 비롯해 북한의 최고위 간부들의 진료를 담당하고 있지만, 고도의 외과수술 장비가 없기 때문에 심장병과 관련한 수술은 독일제 최신 기자재가 갖춰진 김만유 병원에서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또 “구 동독의 간부전용 병원에서는 북한 각 분야의 의사들을 양성해 왔으며 동서독이 통일된 이후에도 이 전통은 계속돼 왔다”며 “지난해 후반부터 베를린 심장센터를 비롯해 주요 병원에 북한 최고 실력의 의사들을 50명이상 연수시켰다”고 보도했다. 이는 김정일의 건강이 지난해 말부터 악화되었기 때문이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주간지는 덧붙였다.

주간지는 또 김정일이 건강 악화 조짐은 지난 4월 25일 인민군 창건 5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도 드러났다고 전했다.

열병식을 참관한 서방 외교관의 말을 인용해 “김정일은 주위 사람에 기대서 열병식장에 올라섰다. 광장을 행진하는 병사들을 향해서 과장되게 박수를 치긴 했지만 난간에 기대어 몇 미터 왼쪽으로 이동했을 뿐이었다. 힘없이 오른손을 치켜들어 병사들에게 손을 흔든 후 다시 난간에 기대 출구로 빠져나왔다. 김정일 표정에서는 생기가 느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베를린심장센터의 홍보담당자는 슈칸겐다이와의 통화에서 “5월11일부터 19일까지 우리 센터에서 6명의 의사가 처음으로 평양을 방문한 것은 맞다. 그러나 김정일 위원장의 수술은 하지 않았다”고 부인한 뒤 “노동자 1명을 수술했지만 이름은 밝힐 수 없다. 어쨌든 수술은 성공했다”고 말했다고 이 주간지는 전했다.

“북한의 일반 노동자를 위해 9일간 평양으로 출장 수술을 갔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홍보 담당자는 “인도적 지원의 일환”이었다고 답했다고 한다.

슈칸겐다이는 또 지난달 5일 군부대를 시찰했다는 보도가 나온 뒤 지난달 단 한번도 김 위원장이 미디어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다가 지난 1일에야 자강도 강계시 산업시설을 시찰했다고 중앙조선통신이 보도한 것은 심근경색 수술과 무관치 않으며, 강계시 시찰도 시찰 일시가 언급돼 있지 않은 만큼 실제로는 5월 이전의 시찰을 전한 것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