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신의주 방문에서 뿔난 이유는?

북한 김정일이 평안북도 낙원기계 연합기업소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보도했다. 김정일은 2007년 6월과 지난해 11월 말에 이어 3년 연속 이 공장을 방문했다. 통신은 그러나 당시 김정일의 시찰 일시를 밝히지 않았다.

신의주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김정일 방문 날짜는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8일과 일치한다. 통상 북한 매체들은 김정일 현지 시찰 내용을 2~3일 후에 보도한다. 김정일은 현지 시찰이 끝나면 부근에 있는 별장에 들어 휴식을 취하거나 인근 방문지로 이동하기 때문에 그가 현지 시찰 지역을 완전히 이탈한 후에 공식 보도가 나오게 된다.

소식통은 10일 통화에서 “장군님(김정일)이 8일 점심시간(12~1시 사이)에 낙원기계 공장을 현지 시찰했다”며 “다른 곳을 더 시찰하지 않고 그대로 평양으로 떠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해왔다. 이번 김정일의 낙원기계연합기업소 방문은 비료생산 대상설비 문제를 시급히 해결하기 위한 차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일 방문일정 하루 앞당겨

소식통에 의하면 김정일의 이번 신의주 현지시찰은 7일 저녁 도 보위부와 보안서에 긴급 통지되었고, 보안당국은 즉각적인 비상경계 태세에 들어갔었다고 한다.

김정일의 시찰 날짜는 최초 9일로 통보됐다고 한다. 하지만 김정일은 예상보다 하루 앞당겨 8일 점심시간에 낙원기계공장을 전격 방문, 그 외의 일정들은 모두 취소하고 떠났다는 것.

이번 방문은 평안북도 보안서나 보위부조차도 경계태세 해체 지시를 받고 나서야 김정일이 왔다 갔음을 알아차릴 정도로 극비리에 이루어 졌다고 한다.

소식통은 “보안서에 있는 친구들이 9일에 있을 1호 행사 때문에 주야간 경계근무에 동원되었는데 갑자기 어제 저녁(8일)에 경계근무가 해제되면서 모두 집에 돌아왔다”면서 “급수 있는 사람(직급이 높은 간부)들을 내놓고(제외하고) 일반 보위원이나 보안원들은 장군님의 현지시찰이 끝난 뒤에야 방문 사실을 알았다”고 알려왔다.

소식통은 “낙원 기계공장 노동자들이 7일 오후부터 갑자기 작업을 중단하고 내 외부 청소작업에 총 동원되었다”며 “(현지 시찰이 이루어진) 8일은 일요일인데도 행사가 예견되어 있어 노동자들이 공장에 나와 청소를 하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갑자기 취소되고 휴식을 주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정일의) 현지시찰과 관련해 신의주 화장품공장, 신발공장, 항공 체육단을 비롯한 여러 단위들이 행사를 예견하고 준비 작업들을 진행했다”면서 “여러 곳을 돌아보는 것으로 알았는데 갑자기 돌아섰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낙원기계연합기업소는 굴삭기를 비롯한 건설기계와 철제 공구들을 전문생산, 군수용 훈련기구들도 생산하는 공장이다. 김정일은 건강이상설이 한창 불거지던 지난해 11월에도 이 공장을 방문한 바 있다.

김정일 흥남비료 공장에서 뿔나

한편 소식통은 함흥시 흥남비료공장에 이어 신의주까지 전격 방문하고 급하게 발길을 돌린 김정일의 행보와 관련, ‘무엇인가 석연치 않다’는 게 이곳 간부들의 반응이라고 전했다.

소식통은 “간부들의 말에 의하면 장군님이 전날 흥남비료공장을 돌아보는 과정에 몹시 성이 났었다”면서 “일꾼들이 지난해부터 공장을 복구해 연간 60만 톤까지 비료를 생산할 수 있다고 보고를 올렸는데 정작 가보니 완전히 거짓 보고였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중간간부들의 허위보고가 김정일의 심기를 자극했다는 것.

그는 “일꾼들이 설비들을 복구하여 지난해 ‘6월까지 비료 30만톤을 무조건 생산한다’고 보고했는데 실제 지난해 비료를 그렇게 생산하지 못했다”며 “장군님이 그 원인을 눈으로 직접 확인하는 과정에서 분통이 터졌을 것이다”고 추측했다.

그러면서 “차라리 낙원기계공장이 시원하게 잘 돌았더라면 장군님이 기분전환도 하고 신의주에 좀 더 머물렀겠는데 그곳에서도 기분을 돌리지 못했다”며 “낙원기계공장도 지난해 7월부터 물린 흥남비료공장 대상설비와 안주지구탄광 석탄가스화 설비생산에서 진전이 없었다”고 증언했다.

그러나 당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일이 (공장) 생산라인을 둘러봤으며 ‘특히 흥남비료 연합기업소에 새로 건설되는 가스화 암모니아 공정에 필요한 대형 산소분리기 생산에 대해 만족을 표시했다”고 전한 바 있다.

그는 끝으로 “(김정일이) 이번에 눈으로 많은 걸 확인했으니 뭔가 대책이 있을 것 같다”면서 “비료생산만큼은 국가가 생사를 가리는 문제로 주목하기 때문에 무슨 수를 쓰든 대책이 설 것이다”고 장담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