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승용차편으로 단둥行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7일 오후 1시(한국 시간 오후 2시)께 잠시 머물었던 랴오닝(遼寧)성 성도인 선양(瀋陽)에서 승용차 편으로 국경도시인 단둥(丹東)으로 출발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선양에 있는 여우이빈관(友誼賓館)을 출발, 단둥으로 향해 앞으로 3시간내 단둥에 도착, 국경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특별열차 편으로 이날 오전 9시께 선양에 도착, 여우이빈관에 머물다 부근에 있는 항미원조열사릉(抗美援朝烈士陵)을 찾아 6.25에 참전한 중국군인들의 넋을 기렸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전했다.


김 위원장이 탑승한 특별열차가 전날 오후 4시30분께 베이징역을 출발해 이날 선양에 도착하기까지 16시간 30분가량 걸려 예상보다 훨씬 많은 시간이 소요됐다.


이와 관련, 김 위원장이 중간에 만성 신부전증 때문에 투석을 받았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단둥의 소식통들은 “현재 주요 시설에 대한 경비 강화 움직임이 시작되고 있다”면서 조만간 김정일 위원장 일행이 단둥을 거쳐 북.중 국경을 넘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압록강 북중 우의교 앞의 중롄(中聯)호텔과 궈먼(國門)호텔은 김 위원장의 방중이 시작된 3일과 마찬가지로 이날도 투숙예약을 일절 받지 않다가 이날 오후 5시 이후의 예약을 접수하기 시작해 김 위원장이 그 이전에 압록강을 넘을 것이란 관측을 낳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