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숙소 광저우 호텔”16일까지 모든 객실 예약완료”

중국을 방문중인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 국방위원장의 숙소로 알려진 광저우(廣州) 바이톈어(白天鵝) 호텔은 16일까지 일반 손님들을 받지 않을 예정이라고 뉴욕타임스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호텔의 한 예약담당 직원은 이날 뉴욕타임스에 상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은채840여 객실 가운데 빈방이 하나도 없다면서 “16일까지는 모든 객실에 대한 예약이 완료된 상태”라고 말했다.

앞서 이 호텔은 지난 목요일 모든 손님들에게 방을 비우라고 한뒤 호텔 건물 전체에 경계망을 설치했다.

중국 고위 관리들은 중국을 수십년의 기근으로부터 구출해낸 똑같은 형식의 시장경제를 채택토록 북한에 권고해 왔다고 밝히고 있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뉴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