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수행원으로 본 방중 목적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이번 중국 방문길에 북한 경제를 이끌고 있는 실세들을 대거 대동해 눈길을 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방중 수행원은 박봉주 내각 총리, 강석주 제1부상, 박남기.리광호 노동당 부장, 로두철 내각 부총리 등이다.

이들 중 강석주 제1부상을 제외하고는 모두 노동당과 경제사령부로 일컫는 내각에서 김 위원장의 경제정책을 설계하고 집행하는 경제브레인들이다.

김 위원장이 최고지도자로 공식 등극한 이래 이뤄진 세 차례 방중에 동행한 경제분야 관련 인사는 2004년의 경우 박봉주 총리와 연형묵(2005년사망)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2001년에는 연형묵 전 부위원장, 박송봉(2001년사망) 전 노동당 군수공업부 제1부부장, 2000년에는 전무했다는 점에서 사뭇 비교된다.

박봉주 총리는 2004년 4월 김 위원장의 중국방문을 수행하면서 별도로 베이징(北京)의 모범 농촌마을인 팡산(房山)구 한춘허(韓村河)를 방문할만큼 경제분야에서 독자적인 행보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평소 국내 현지지도에도 내각 경제관료 중에서는 드물게 박 총리를 거의 빠짐없이 데리고 다녀 내각의 강력한 권한과 역할을 통해 경제개혁을 이루려는 의중을 보여줬다.

김 위원장의 최측근인 박남기 부장은 노동당에서 국가계획 및 재정을 총괄하면서 김 위원장의 경제 보좌관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2002년 10월 북한 경제시찰단을 이끌고 남한을 방문, 주요 산업단지를 둘러보기도 했다.

이번 수행원 중에서 눈길을 끄는 인사는 로두철 내각 부총리와 리광호 노동당 과학교육부장이다.

로두철 부총리는 지난해 12월 중국을 방문해 중국과 해상에서 원유를 공동으로 개발하는 협정을 체결했으며, 이에 앞서 10월에는 방북한 우이(吳儀) 중국 부총리와 ’북.중 정부간 경제기술협조에 관한 협정’을 체결하는 등 양국간 경제협력을 주도하고 있다.

북한의 과학기술 발전을 총괄하고 있는 리광호 노동당 과학교육부장은 1998년 9월 과학원 원장으로 선출된 데 이어 2004년부터 노동당 과학교육부장으로 활동하는 등 김정일 위원장 체제가 공식 출범한 이후 과학기술 발전을 총괄해온 인물이다.

결국 김 위원장이 경제 참모진을 데리고 선전(深천<土+川>).광저우(廣州) 등 주요 경제 개혁.개방지를 둘러본 것은 이들 모델을 북한 실정에 맞게 적절히 벤치마킹해 향후 경제회생의 돌파구를 마련해 나가려는 의미를 담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김정일 위원장이 연회 연설에서 “급속히 변모된 남방지역의 발전상과 약동하는 중국의 현실은 우리에게 잊을 수 없는 깊은 인상을 남기었다”며 “고도기술분야에서 달성한 빛나는 성과들에 대하여 참으로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털어놓은 대목은 이 같은 관측을 뒷받침해 준다.

김 위원장이 이번 방중에 경제브레인들을 포함시킨 것은 또한 당 및 군부가 실권을 장악하고 있는 북한 체제의 특성상 권한과 역할에 한계가 있는 경제관료들에게 확신을 심어줌으로써 경제재건을 이루려는 김 위원장의 의중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신년 공동사설에서도 내각의 통일적인 지휘에 따라 경제사업을 진행해 나갈 것을 강조, 그동안 내각 주도로 진행해온 경제개혁을 평가하고 향후 내각에 더 많은 권한과 역할을 부여하면서 경제개혁을 지속해 나갈 뜻을 내비쳤다.

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과 및 대미 외교를 이끌고 있는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이 이번 방중을 수행한 것은 이번 방중을 통해 양국간에 6자회담에 관한 논의가 심도있게 이뤄졌음을 보여준다.

한편 그동안 추측과 달리 북한 언론은 이번 방중 수행인사로 군부 인사 등을 언급하지 않아 눈길을 끈다.

특히 2000년부터 김 위원장의 세차례 방중을 모두 수행했던 김영춘 군 총참모장과 김양건 국방위원회 참사 등의 이름도 언급되지 않아 주목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