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손톱, 비정상 흰색…”신장질환 증거”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손이 최근 1년간 유달리 검어진 반면 손톱은 비정상적으로 하얀색을 띠는 것으로 확인돼 그간 첩보 수준에서 제기된 김 위원장의 신장 이상설이 의학적 판단에 의해 뒷받침되는 양상이다.


9일 연합뉴스가 북한 언론 사진을 분석한 결과, 2009년 4월부터 김 위원장의 손톱이 건강한 사람과 달리 줄곧 불투명한 흰색을 띠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위원장이 뇌졸중으로 쓰러지기 직전인 2008년 8월 군부대 시찰 사진은 물론 같은해 11월 뇌졸중에서 어느 정도 회복돼 공개 활동에 나선 초기 사진에서만 해도 그의 손톱은 비교적 투명한 살색을 띠었다.


그런데 2009년 4월 최고인민회의 주석단에 선 김 위원장의 손은 얼굴보다 유달리 검고 손톱도 불투명한 흰색을 띤다.


이는 2009년 5월 공군부대 시찰, 8월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 회견, 12월 김일성대 현지지도, 올해 2월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접견 등에서도 지속 관찰됐다.


의학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이 투석이 필요한 수준의 신장 질환을 앓고 있음을 드러내는 유력한 간접 증거라고 판단한다.


사진을 본 서울 모 대학병원 신장내과 교수는 “신장이 안 좋아 몸에 요독이 쌓이면 햇볕에 쉽게 타고 빈혈이 심해진다”며 “김 위원장의 손등이 유독 까맣고 손톱이 하얀 것은 이런 이유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다른 신장내과 전문의도 “인공 투석을 하면 피부가 검어지면서 빈혈이 오는 경우가 많다”며 “손은 전보다 검게 되고 손톱은 창백한 빛을 띠다보니 손톱이 유달리 하얗게 보이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정상적 신장 기능이 100이라면 인공 투석은 10 정도의 기능밖에 하지 못하는데다 김 위원장이 고령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요독과 불필요한 수분이 계속 쌓여 상태가 호전되기보다는 나빠질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한다.


복수의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뇌졸중에서 어느 정도 회복됐지만 당뇨병 등으로 인한 만성 신부전증으로 2009년 5월께부터 인공 투석을 시작했다고 한다.


북한 의료진은 애초 김 위원장의 뇌졸중 치료에만 주력했지만 그가 환각 같은 이상 증세를 자주 보이자 만성 신부전증이 심각한 단계로 발전해 요독이 뇌신경을 건드렸다고 판단하고 인공 투석을 시작했다는 후문이다.


신장질환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이 투석을 하고 있다면 피를 뽑아 인공 투석기를 거치는 혈액 투석보다는 배에 관을 삽입해놓고 투석액을 넣었다 일정 시간 이후 빼내는 복막 투석을 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


신장내과 전문의는 “혈액 투석은 병원 등 인공 투석기가 있는 곳으로 가서 해야 하고 1분에 200∼300㏄씩 혈액이 드나들어 심장에도 부담을 주는 반면 복막 투석은 관을 꽂는 단점이 있지만 집에서 잠 잘 때나 이동 중에도 할 수 있고 심장 부담도 없다”며 “김 위원장이 복막 투석을 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말했다.


정부 당국자는 이에 대해 “우리가 말할 수 있는 건 김정일 위원장의 상태로는 현재 북한을 통치하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것”이라며 손톱 이상과 신장질환 여부에 대해 확인을 거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