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손자 김한솔, 프랑스 명문대 입학

북한 김정일의 손자이자 김정은의 조카인 김한솔(18)이 이번 가을 파리 정치대학(시앙스포)에 입학한다. 김한솔은 김정남의 장남이다.

26일(현지시간) 프랑스 르피가로와 렉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김한솔은 다음 달부터 파리 정치대학 르아브르 캠퍼스의 3년 과정, 아시아·유럽 프로그램에 진학한다.

김한솔이 입학하는 정치대학은 세계 32개국 출신 재학생 200여 명으로 구성되며, 파리에서 2시간 거리에 떨어져 있다. 김한솔은 이곳에서 3년 동안 법, 역사, 국제관계, 유럽과 아시아의 정치, 경제 등을 공부한다.

이 대학은 프랑스 엘리트 교육기관인 그랑제콜 중 하나로, 프랑수아 올랑드 현 대통령과 자크 시라크 전 대통령 등을 배출한 곳이다. 한국계 입양인 출신인 플뢰르 펠르랭 프랑스 중소기업·혁신·디지털경제장관도 이 학교 출신이다.

김한솔은 지난 5월 보스니아의 국제학교인 유나이티드 월드 칼리지 모스타르 분교를 졸업한 후 자택이 있는 마카오에서 머무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해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형제 중 막내인 김정은이 어떻게 권력 후계자가 됐느냐는 질문에 “잘 모르겠다. 아버지(김정남)는 정치에 관심이 없었다”며 “할아버지와 삼촌 간의 문제였고 두 사람 모두 (내가) 만난 적이 없기 때문에 그(김정은)가 어떻게 독재자(dictator)가 됐는지 모르겠다”고 밝혀 관심을 모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