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새해 잇단 경제살리기 행보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새해를 맞아 잇달아 경제관련 시설과 장소를 찾으면서 ’경제살리기’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북한 언론 매체들은 21일 김 위원장이 지난해 열린 제18차 전국프로그램 경연 및 전시회에 출품됐던 프로그램을 살펴봤다고 전했으며 지난 6일에는 황해북도 예성강발전소 건설 현장을 현지지도했다고 소개했다.

북한에선 김 위원장의 신년 행보가 그해 북한의 국정목표를 제시한다는 점에서 이러한 김 위원장의 경제행보는 북한 당국이 올해 경제재건에 방점을 찍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지난 9일 “6자회담 합의의 이행으로 나타나고 있는 동북아 정세의 전환적 국면은 조선(북)의 경제부흥에 유리한 환경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며 “세계 각국과의 경제적 협력.교류를 보다 적극 추진”하면서 이를 통해 현대적 과학기술을 북한에 맞게 도입하는 “21세기형 자력갱생’ 전략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북미관계 개선과 핵문제 해결의 실마리가 풀렸다고 보고 이를 기반으로 올해는 경제발전에 ’올인’하는 것을 국가전략으로 삼은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김 위원장이 새해 벽두에 직접 찾은 두 현장이 가지는 상징성은 앞으로 북한이 경제발전을 위해 지향하는 방향을 보여준다.

정부 관계자는 22일 ”북한에서 김정일 위원장의 현지지도는 국가목표를 제시하고 국가적 역량을 그 곳으로 집중시키는 역할을 한다“며 ”발전소와 정보기술(IT) 현장에 대한 시찰이 이뤄짐에 따라 올해 북한은 이 분야에 자원을 우선 배분하면서 경제발전을 이루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예성강발전소 시찰은 산업시설의 정상가동을 위한 전력난 해소 필요성의 절박성을 보여주는 것이며, 컴퓨터 프로그램 관람은 IT산업중에서도 북한이 부족한 자원을 갖고도 경제재건의 돌파구로 시도해볼 수 있는 첨단산업 분야라고 할 수 있다.

북한의 올해 신년 공동사설은 ”경제강국 건설에서 과학기술의 역할을 결정적으로 높여야 한다“며 ”정보산업 시대의 요구에 맞게 교육사업에서 혁명을 일으켜 강성대국 건설에서 한 몫 할 수 있는 유능한 인재를 많이 키워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도 전시회에 출품됐던 컴퓨터 프로그램을 둘러보고 ”최첨단 과학기술을 개발.이용하는 데서 컴퓨터 기술이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는 만큼 컴퓨터 기술발전에 큰 힘을 넣어야 한다“며 ”우리식의 컴퓨터 공업을 발전시키고 우리에게 절실히 필요한 프로그램을 더 많이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2000년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중국을 방문했을 때 중관춘(中關村)을 방문한 뒤 ’단번도약론’을 내놓고 컴퓨터 기술을 중심으로 IT분야에 대한 집중투자 방침을 밝힌 데 이어 2006년에도 중국의 특구지역인 광둥성 등을 방문해 첨단산업 시설을 집중 시찰했었다.

그는 또 ”21세기형 바보“로 흡연가 및 음치와 함께 ’컴맹’을 꼽기도 했으며 작년 열린 남북정상회담 때는 노무현 대통령에게 ”나도 인터넷 전문가“라고 말하는 등 IT분야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여주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발전소 시찰은 경제발전에 필요한 전력 등 인프라 구축에 대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면 프로그램 시찰은 앞으로 북한이 어떠한 산업분야에 국가 역량을 집중할 것인지를 보여준다“며 ”북한은 경공업과 농업 분야의 증산을 통한 인민생활제일주의와 더불어 앞으로 IT분야 발전에 치중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러한 김 위원장의 경제살리기 행보에도 불구하고, 내부적으로 자원고갈에 직면한 북한으로선, 핵문제 해결을 통한 북미관계 개선과 남북관계 진전이 함께 이뤄지지 않고서는 경제회생의 동력을 확보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지적이다.

한 북한문제 전문가는 ”북한이 경제발전에 강한 의지를 보이면서도 여전히 ’자력갱생’이라는 과거의 구호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하는 것은 북한을 둘러싼 불투명한 정세에 기인한 것“이라며 ”북한이 더욱 적극적으로 미국 및 남한과 관계진전을 위해 결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