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사후 5개월간 日서 현금 56억원 북송”

북한 김정일 사망 이후 5개월간 일본에서 북한으로 보낸 현금이 신고된 금액만 3억7천760만엔(56억8천800만원)에 이른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2일 보도했다.


이 같은 통계는 일본 재무성이 중의원(하원) 납치문제특별위원회에서 공개한 지난해 12월부터 올 4월까지 대북 송금 자료에 따른 것으로 건수로는 총 348건이었다.


3월까지는 매달 3천만∼6천만엔 정도였지만 김일성 탄생 100주년 행사가 열린 4월에는 2억1천470만엔(32억원)이 북한으로 넘어갔다.


일본은 10만엔(150만원)이 넘는 현금을 북한에 보낼 경우 당국에 신고하도록 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