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사후 집단지도체제 들어설 것”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후 군부에 의한 집단지도체제가 들어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의 북한 전문가인 박한식 조지아대 교수는 24일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의 가족 가운데 후계자가 나올 가능성은 거의 없다”면서 “그들(정남.정철.정운 형제) 중 누구도 김 위원장 자신과 같이 후계자로 훈련받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박 교수는 “북한에서 군부 쿠데타나 민중 봉기의 가능성이 거의 없으며 필연적으로 김 위원장 사후 군부 집단지도체제에 의해 권력이 행사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북한이 식량난 등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무너지지 않고 있는 것은 정권의 지도력이 뛰어나서라기 보다 ’새 둥지’처럼 상호 의존적이고 촘촘히 짜여 있는 사회.정치체제 때문”이라며 “북한의 선군(先軍)정치는 미국의 군사 위협과 대북 강경책에 의해 조장된 면이 크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김 위원장이 김일성 주석보다 더 많이 군부의 정서를 살피고 있다”면서 “김 위원장은 군사 쿠데타를 우려해 군부 중 한두 명의 장성에게 힘이 쏠리는 상황을 극히 꺼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교수는 지금까지 북한을 40여 차례 방문했으며 지난해 11월 평양을 다녀온 뒤 북한이 결국 핵무기를 포기할 것이라는 주장을 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