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사회주의 제대로 한번 해보겠다”

지난 4월 개정된 북한 헌법에서 ‘공산주의’라는 문구가 빠진 것과 관련,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공산주의는 파악이 안 된다”며 “사회주의는 내가 제대로 한번 해보겠다”고 말한 것으로 28일 알려졌다.

금강산에서 26∼28일 추석 이산가족 상봉 1차 행사에서 남측 기자단과 만난 북측 관계자는 김 위원장의 이런 언급을 소개하면서 “‘공산주의’가 헌법에서 빠진 의미를 (이런 맥락에서) 이해하면 된다”고 말했다.

‘공산주의는 파악이 안 된다’는 의미에 대해 이 관계자는 “공산주의는 착취계급과 피착취계급의 구분이 없는, 계급이 하나뿐인 사회인데 미제(미국 제국주의)가 존재하는 한 존재하기 힘들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한편 다른 북측 관계자는 ‘150일 전투’에 이어지는 대중동원형 경제증산 운동인 ‘100일 전투’와 관련, “지난 9월23일 시작됐으며 12월31일 끝난다”고 밝혔다.

최근 북한에서 석탄 생산량이 늘어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90년대 중반 큰물(수해) 때 수몰됐던 탄광이 정상화됐다”면서 “150일 전투 때 탄광에 가서 직접 봤는데 전력 사정이 좋아져 기계를 돌려 탄광에서 물을 빼내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