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북한 대학살전’ 보셨나요?

북한 동포의 죽음을 애도하기 위해 놓여진 국화

지하철 1호선 부천역(驛) 맞은편 리베르떼 빌딩 4층. 지난 14일부터 이곳에서는 ‘독재자 김정일 북한대학살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이번 전시회는 북한인권국제연대 한국지부(대표 문국한)가 주관, 4월 12일까지 계속된다.

들어가는 입구부터 탈북자들이 중국에서 숨어 지내는 고달픈 모습들이 숨김없이 드러난다. 그들이 지내는 움막, 쫓기는 순간에도 틈틈이 적어놓은 일기장, 도움을 기다리는 편지, 김정일에 대한 분노의 글들, 경비대의 감시를 피해 국경을 건너는 모습들.

지난 2001년 중국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UNHCR)에 진입한 길수 가족을 돌본 인연으로 길수 형제가 그린 그림이 유난히 많다. 전시회장은 지난 일의 흔적을 돌아보는 곳이 아니라 지금도 수만 명의 동포들이 국경과 중국 도처에 숨어 지내면서 겪고 있을 고통을 함께 나누는 곳으로 보인다.

이번 전시회는 지난 11월 여의도 국회의사당 전시회에 이은 두 번째. 문국한 대표는 지난 10년간의 활동에서 모아온 400여 점의 자료들을 이번 전시회에 추가로 전시했다. 문 대표는 이번 행사를 마치고 워싱턴 D.C 미 국회의사당으로 장소를 옮겨 4월 18∼20일까지 전시회를 가질 계획. 이후 미국 교민사회 순회 전시회를 갖는다.

‘북한인권과 탈북자에 대한 한국 정부와 국민들의 무관심이 안타깝지 않은가’라는 질문에 문 대표는 “우리 정부와 국민들이 원래 그런 사람들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몰라서 그런다고 봐요. 무지 때문입니다. 국민들이 바로 알게 되면 달라지지 않을까요? 저의 그런 희망을 이번 전시회가 굳은 믿음으로 바꿔주고 있습니다”라고 말한다.

문국한 대표 인터뷰

“북한에 대한 무지가 죄입니다”

지독한 절망을 담은 일기, 사진, 그림들 속에서 그는 희망의 근거를 발견하기 위해 애쓰고 있었다. 이번 전시회 자료를 일부 옮겨 놓는다.

▲ 북녘에서 죽어간 북한 주민을 상징하고 있는 관

▲ 탈북 소년 장창길 군이 김정일에게 쓴 편지

▲ 장창길 군이 김정일에게 편지를 쓰는 모습

▲ 베이징에 있는 공관 담을 넘어 진입을 시도하는 탈북자들

▲ 중국 외교부에 진입해 난민지위를 요청한 탈북자의 소지품

▲ 중국에서 숨어지내는 탈북자의 모습

▲ 중국 움막에 탈북 모자가 숨어있는 모습

▲ 전시회를 관람한 관객들이 서명한 방명록

▲ 길수가족이 접은 종이학

▲ 길수가족이 북한 현실과 탈북자 실태를 그리고 있는 모습

▲ 길수 그림 1

▲ 길수 그림 2

▲ 길수 형 한길이가 쓴 일기

▲ 한길이 그림 1

▲ 한길이 그림 2

▲ 한길이 그림 3

▲ 중국 공안에 취조당하는 탈북자 현실을 그린 만화 1

▲ 만화 2

▲ 만화 3

▲ 만화 4

▲ 만화 5

▲ 탈북자를 도운 죄로 중국 감옥에 수감된 최영훈 씨가 성경을 오려 붙여 쓴 편지

▲ 장마당 꽃제비 1

▲ 장마당 꽃제비 2

▲ 장마당 꽃제비 3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