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중국 방문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10일 중국 방문길에 올랐다.

김정일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한 것은 2004년 4월 이후 1년 9개월 만이다.

김 위원장이 탑승한 특별열차는 이날 오전 6시 30분(한국시간 오전 7시30분.이하 현지시간)께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신의주와 마주보는 단둥(丹東)역을 통과, 이날 오후 4시께 베이징(北京)에 도착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의 이번 방중이 극비리에 이뤄진 것이어서 그의 중국 일정이 알려지지 않았으나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현안을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김 위원장은 북한 경제를 급격히 압박하고 있는 미국의 금융제재를 풀기 위해 중국에 도움을 요청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로 인해 교착상태에 빠진 6자회담 재개문제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평양에서 가진 후 주석과의 정상회담때 합의한 경제협력 및 지원 확대의 구체적인 내용들이 깊이있게 협의될 가능성도 높다.

김 위원장의 이번 방중은 지난해 10월 평양을 방문한 후 주석의 초청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

후 주석은 지난해 11월 한국을 방문했을 당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을 초청했고 9일 베이징을 방문중인 김원기 국회의장과의 접견에서도 재차 노 대통령의 방중을 요청했다.

이는 후 주석이 지난해 방한에 앞서 북한을 먼저 방문한 선례에서 보듯 남북한 정상의 방중 초청도 같은 방식을 취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한편 김 위원장의 방중은 철저히 비밀에 부쳐진 가운데 이뤄져 그가 탑승한 특별열차가 단둥을 통과하고 수시간이 지나서야 방중 사실이 확인됐다.

한국 군정보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중이라고 밝히고 이 정보는 중국 내 정보소식통으로부터 나왔다고 말한 것으로 AP통신이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는 김위원장이 중국에 갔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방문 이유는 모른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설은 평양발 베이징(北京)행 특별열차가 지나는 일부 도시에서 수일전부터 퍼지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고 복수의 관계자를 통해 특별열차 가 이날 단둥역을 통과한 사실이 포착됐다.

한편 베이징(北京)의 한 외교 소식통은 “댜오위타이(釣魚臺)에 오늘이나 내일 중으로 북한의 중요 인물이 투숙할 예정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댜오위타이는 중국을 방문한 국빈들이 머무는 숙소로, 중국을 공식 방문중인 김원기 국회의장도 이 곳에 묵고 있다.

한편 베이징역과 댜오위타이 주변은 평소와 다름없는 분위기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이날 오전 10시께 최진수 북한 대사가 승용차편으로 북한대사관을 나와 어디론 가 향하는 장면이 목격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