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북침위협 있을 뿐 남침위협 없다”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북한의 남침위협을 전면 부인한 발언을 평양방송이 25일 소개했다.

북한은 이날 평양방송 논평에서 지금 남조선에서 있지도 않는 남침위협에 대하여 떠들고 있는데 우리나라에 실지로 존재하는 것은 남침위협이 아니라 북침위협이다”고 한 김 위원장의 발언을 소개했다.

북한은 ‘있지도 않은 남침위협, 있는 것은 북침위협뿐’이라는 주장을 빈번하게해 왔으나 김 위원장이 직접 한 발언이라며 소개한 것은 이례적이다. 방송은 그러나 언제, 어디에서 김 위원장이 이 말을 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방송은 이어 남측 군부세력이 미국의 ‘대북 침략정책 돌격대’로 나섰다고 비난하면서 남측의 ‘자주국방 타령’은 “저들의(남측의) 북침전쟁준비 책동을 방위를 위한 것으로 분칠해 나서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국의 미사일방위체계 수립에 발을 들여 놓는 최신형 패트리어트 미사일 구입을 자체 대공방어능력 구축을 위한 것으로 ‘변명’하는가 하면 미국의 압력에 굴복해 주한미군 유지를 위한 막대한 군사비 부담을 지면서도 그것을 안보를 위한 불가피한 지출로 정당화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 주한미군이 맡고 있던 10대 군사임무를 남측이 넘겨받아 막대한 군사를 쏟아붓기로 했고 합동참모본부의 편제를 확대 개편해 전쟁수행체계를 대폭 강화하며 군수산업 연구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노골적으로 드러내 놓았다고 말했다.

방송은 “남조선 호전광들이 운운하는 자주국방이란 미제 침략군을 대신하여 동족을 해치기 위한 전쟁도발 책동의 돌격대로 나서겠다는 것”이라며 남한군을 ‘대포밥’으로 미군의 손실을 최대한 줄이면서 대북 핵선제공격을 단행하려는 것이 ‘교활한 미제’의 속셈이라고 주장했다.

평양방송은 미국으로부터 북침 위협이 있을 뿐이라고 거듭 강조하면서 “미국의 대북 침략정책 실현의 돌격대로 나선 남조선 군부세력이 군비확장과 무력증강 책동에 미쳐 날뛰면서 이른바 자주국방 타령을 불어대고 있는 것은 ‘가랑잎으로 눈 가리고 아웅한다’는 속담에 비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