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북중 친선 전 세계에 과시했다”

북한 김정일이 중국 국가주석인 후진타오에게 10일 조중 상호원조조약 50년을 맞아 축전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1일 전했다.


통신은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과 중화인민공화국사이의 우호, 협조 밎 호상원조에 관한 조약체결 50돌에 즈음하여 조선노동당과 정부와 인민의 이름으로 열렬한 축하를 보낸다”고 전했다.


북한은 김정일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태복 최고인민회의 의장 공동 명의로 후진타오 주석과 우방궈 전인대 상무위원장, 원자바오 국무원 총리 명의로 축전을 보냈다.


축전은 “조약 체결 후 지난 반세기 동안 우리 두 나라 당과 정부는 정치, 군사, 경제,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서로 지지하고 긴밀히 협조하면서 세월이 흐르고 세대가 바뀌여도 변함이 없는 조-중 친선의 불패의 생활력을 온 세상에 힘 있게 과시하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두 나라 노세대 영도자들이 물려준 귀중한 유산이며 공동의 재부인 조중 친선협조관계를 대를 이어 끊임없이 공고 발전시켜나가는 것은 우리 당과 공화국 정부의 확고 부동한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통신은 “뜻 깊은 올해에 두 당, 두 나라, 두 인민들 사이의 전투적 단결과 친선협조의 유대가 공동의 노력에 의하여 보다 높은 단계에서 전면적으로 강화 발전 되리라고 확신한다”며 “90년의 자랑찬 역사를 아로새긴 중국 공산당의 영도 밑에 과학적 발전관에 기초한 조화로운 사회주의사회건설에서 더 큰 성과를 거두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