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북중 친선 바통, 후대에 잘 넘겨야”

지난 26∼30일 중국을 비공식 방문했던 북한 김정일이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이 마련한 환영 연회에서 “복잡다단한 국제정세 속에서  조중(북중) 두나라 혁명선배들이 고귀한 재부로 물려준 전통적인 조중 친선의 바통을 후대들에게 잘 넘겨주는 것은 우리들의 역사적 사명”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0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일은 27일 창춘(長春)시 난후(南湖)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만찬 연설에서 “대(代)를 이어 조중 친선을 강화 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동북아시아와 세계의 평화, 안정을 수호하는데서 중요한 문제로 나서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정일이 이날 발언에서 ‘대를 이은 친선강화’ 등을 거론한 것은 김정은에 대한 3대 권력 세습에 대한 중국 측의 지속적인 지지와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정일은 또 “중국의 동북지방에서 일어나고 있는 이 모든 변혁들은 중국공산당의 노선과 정책의 정당성과 생활력이 현실에서 실증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중국에서 모든 일이 잘되는 것은 사회주의 위업과 조국통일을 위한 우리 인민의 투쟁에 힘 있는 고무와 커다란 격려로 된다”고 밝혔다.


이 대목은 중국의 개혁개방 정책에 대한 지지를 통해 향후 북한이 선택하는 경제개발에 대한 적극적인 원조와 협조를 요청하는 맥락으로 읽힌다.


김정일은 특히 “김일성주석 동지께서는 청년시절에 이곳 동북땅에서 중국의 공기와 물을 마시며 항일혈전을 벌리시였으며 그 과정에 중국의 로세대 혁명가들과 함께 뗄래야 뗄 수 없는 조중친선의 빛나는 력사와 훌륭한 전통을 마련하였다”면서 북중 친선 문제가 양국의 ‘혁명전통’임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조중친선의 해’를 통하여 조중친선의 공고성과 위력을 내외에 시위하였다”면서 지난 5월 천안함 사건 직후 중국을 방문했던 당시 일각에서 제기된 중국과의 북한간 불협화음 시비를 의식한 발언도 덧붙였다.


김정일은 “특히 올해 5월 후진타오 총서기를 비롯한 중국당 지도부와 뜻깊은 상봉을 진행하고 많은 문제들에게 공동의 인식을 이룩함으로써 정치적 신뢰를 더욱 두터이 했다”고 주장했다.


김정일은 끝으로 “역사의 온갖 시련을 이겨낸 조중친선을 세대와 세기를 이어가며 더욱 강화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우리당과 공화국 정부의 확고부동한 방침”이라고 거듭 다짐했다.


한편, 조선중앙통신, 조선중앙방송, 평양방송 등은 이날 오후 8시를 기해 일제히 김정일의 방중 소식을 보도하면서, 김정일이 거론한 ‘대를 이은 친선’ 발언에 대한 후 주석의 답변을 집중 보도했다.


북한 매체들은 후 주석이 “중조친선을 시대와 더불어 전진시키고 대(代)를 이어 전해가는 것은 쌍방의 공동의 역사적 책임”이라고 언급하면서 “중조친선협조관계를 공고 발전시키는 것은 중국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방침”이라고 강조한 것으로 밝혔다.


또 “후진타오 동지는 조선이 안정을 수호하고 경제를 발전시키며 인민생활을 개선하기 위해 취한 적극적인 조치들을 높이 평가하였으며, 김정일 총비서 동지를 수반으로 하는 조선노동당의 영도 밑에 국가건설 위업에서 보다 큰 성과를 거둘 것을 충심으로 충원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중국 신화통신 등이 북중 정상회담에서 김정일이 “조숙한 시일 내에 6자회담을 재개하기를 희망한다”고 발언한 것으로 보도했으나, 북한 매체들은 “(북중)쌍방은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국제 및 지역문제 특히 동북아시아 정세와 관련하여 허힘탄회하고 진지하게 의견을 교환하였으며 완전한 견해일치를 보았다”고만 보도해 눈길을 끌었다. 


북한 매체들은 이번 김정일의 방중 길에 김영춘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겸 인민무력부장, 김기남 당 중앙위 비서, 태종수 당 부장,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 장성택.홍석형.김영일.김양건 당 부장, 최룡해 황해북도 당 책임비서, 김평해 평안북도 당 책임비서, 박도춘 자강도 당 책임비서가 동행했다고 소개했으나, 김정은의 동행여부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