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부자, ‘은하수관현악단’ 음악회 관람

북한 김정일이 후계자인 정은과 함께 은하수관현악단의 ’10월 음악회’ 마무리공연을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일 보도했다.


김정일은 은하수관현악단이 “사상예술성이 높은 최상급의 훌륭한 음악회를 진행한 데 대해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고 전체 창작가, 출연자들에게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의 이름으로 감사를 주었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그러나 공연을 관람한 장소나 구체적인 일자는 밝히지 않았다.


김정일 부자의 공개활동은 지난달 26일 중국군의 6.25참전 60주년 기념일 평안남도 회창군에 보존된 전 중국군 사령부 건물을 방문하고 중국군 열사묘에 참배했다는 보도 이후 7일 만이다.


이날 공연 관람에는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인 김기남·최태복·홍석형(이상 당비서 겸직)·김경희(당 경공업부장), 정치국 후보위원인 장성택(국방위원회 부위원장 겸 당 행정부장)·최룡해(당비서)·우동측(당 중앙군사위원)을 비롯한 당과 군대의 책임간부들이 함께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