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부시 임기내 매듭’ 엄명”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핵문제를 비롯해 모든 것을 “부시 행정부 임기 내에 마무리 지을 것을 실무진에 엄명했다”고 장성민 세계와 동북아 평화포럼 대표가 말했다.

장 대표는 “북한 내부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은 부시 행정부 임기내에 모든 것을 매듭짓자는 입장에서 내달 열리는 6자회담 실무그룹 협상에서 모든 세부사항을 논의하라고 지시했다”며 이렇게 전했다.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한 비관론은 김 위원장이 부시 행정부 남은 임기동안 시간을 끌면서 차기 행정부가 집권할 때까지 기다릴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 소식통은 또 북한이 지금까지는 남북정상회담에 큰 관심을 갖지 않았으나, “내달 6자회담 실무협상 진전 상황에 따라선 북한의 입장이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고 장 대표는 전했다.

이 소식통은 김 위원장의 건강문제에 대해 “심장수술을 받은 것은 사실”이나 최근 김 위원장의 수척해보이는 모습은 수술 후유증이라기보다는 “주치의의 권고에 따른 금주 금단현상 때문”이라고 말했다고 장 대표는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