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방중 ‘북핵’ 지지요청 목적일수도”

북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이 이번 중국 방문을 통해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한다면 뭔가 화급한 일이 있기 때문일 가능성이 있다고 미국 워싱턴 포스트지가 11일(이하 현지시간) 베이징발로 보도했다.

워싱턴 포스트는 이날 소식통 및 정치분석가 등의 말을 인용, “북한측이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 해제조치가 없는 한 자국 핵프로그램 폐기를 위한 6자회담에 복귀할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힌 직후 김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하고 10일 러시아로 갔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 신문은 특히 “후진타오 주석이 지난해 10월 말 북한을 방문, 정상회담을 가졌는데 불과 몇달만에 또다시 북중 정상회담을 갖는다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것”이라면서 “만약 두사람이 회담을 갖는다면 김 위원장이 북한 핵문제를 둘러싼 (북미간) 대치상태와 관련, 후진타오 주석의 지지를 요청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신문은 또 “북한 정부가 매우 드문 김 위원장의 외국 방문을 앞두고 미국을 강도높게 비판하는 성명을 낸 점을 감안하면 김 위원장이 6자회담 주최국인 중국에게 6자회담을 포기하겠다고 위협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