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방중 결산 6자회담 재개 北입장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에서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에 따른 6자회담 난관을 극복하고 회담 진전 방도를 찾기 위해 중국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 이에 대한 북한의 입장이 무엇인지 관심이 쏠린다.

북-중 정상회담에서는 6자회담 성과를 인정하고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한다는 것과 6자회담을 공동으로 계속 추진한다는 데 대해 의견을 같이했다.

북한은 새해 정책방향을 담은 공동사설에서 노골적인 미국 비난이나 핵문제 등에 대해 언급하지 않아 6자회담과 대미 관계 개선과 관련해 신중한 태도를 취했다.

6자회담 과정에 조성된 ‘난관’으로 표현된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와 위조지폐 문제 등에 대한 북한의 입장은 대북제재를 해제하지 않으면 6자회담을 지속할 수 없다는 것으로 요약할 수 있다.

이와 관련, 노동신문은 지난 3일 새해 들어 처음으로 6자회담 재개 문제에 대해 언급하면서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 해제를 요구하고 압력을 강화할 경우 대응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회담을 깨버리는 기본 요인부터 제거해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 조치가 6자 회담의 진전과 9.19공동성명 이행에 장애를 조성하는 행위라고 못박고 미국의 제재를 받으면서까지 미국과 6자회담을 지속할 수 없다고 말했다.

북한의 이런 입장은 지난해 마카오 소재 방코델타아시아(BDA)은행이 북한 돈세탁 창구로 지목되면서 미국이 금융제재 조치를 내린 이후 한결같이 취해온 것이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지난해 12월2일 미국에 대해 금융제재 문제를 논의할 공 식적인 회담 개최를 요구한 바 있으며, 12월10일에는 미국이 제시한 북한의 불법활동 자료는 날조된 거짓이었다며 6자회담의 재개와 진전 여부는 미국의 태도에 달려있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북한은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 대사의 ‘범죄정권’ 발언을 비롯해 위조지폐 등 부시 행정부의 대북 압박이 결국 회담 자체를 파탄시키기 위해 의도적으로 꾸며낸 각본이라고 미국에 공세적인 태도를 취했다.

그렇지만 북한은 6자회담의 틀 자체를 깨겠다기보다는 미국이 근본적으로 대북 적대정책을 전환해야 한다는 주장을 반복해 왔다.

따라서 이번 북.중 정상회담에서 6자회담 계속 추진에 합의한 것과 중국과의 공동노력을 강조한 것은 큰 의미가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