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방중..특별 열차 다롄향해

1급 경비체제가 가동돼 삼엄한 경비가 펼쳐진 가운데 3일 오전 5시 20분(한국시각 6시20분)께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탑승한 특급 열차가 북한 접경인 중국 단둥(丹東)을 통과했다.


이 열차는 17량짜리 여객 열차로 단둥 역에 잠시 정차해 기관차만 교체한 뒤 곧바로 출발했으며 다롄(大連)으로 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철도국은 이 열차의 통행을 위해 정기 열차의 운행을 조정하는 등 특별 대우하고 있다고 대북 소식통들이 전했다.


이 열차가 들어오기 직전인 이날 오전 4시께부터 압록강 철교와 단둥 역 주변엔 200여 명의 경찰과 군인들이 2-3m 간격으로 배치돼 통행을 제한하는 등 삼엄한 경비를 펼쳤다.


베이징으로 향하는 철로에는 경찰과 군인들이 잠복근무에 나서기도 했다.


오전 6시께부터는 단둥 역 주변과 압록강 철교 주변 도로의 통행과 접근이 전면 통제됐고 압록강 철교 부근엔 중국의 경비정 6대가 출현, 경계를 강화했다.


북.중을 오가는 정기 열차가 운행되지 않는 시각에 들어온 열차인 데다 삼엄한 경비가 펼쳐진 점 등으로 미뤄 대북 전문가들은 이 열차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탑승한 특별 열차로 보고 있다.


신의주에서 단둥에 들어오는 정기 여객 열차는 월, 수, 목, 토요일 오후 4시 30분(현지 시각)에만 운행되며 객차도 4-5량에 불과하다.


단둥 역과 압록강 철교 주변 경계는 이 열차가 단둥을 출발한 뒤 오전 6시30분께 전면 해제됐다.


통상 김 위원장의 방중 때는 선발 열차와 김 위원장이 탑승한 특급열차, 후발 열차 등으로 나뉘어 들어왔지만 선발 열차가 6-7량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할 때 이날 들어온 열차는 17량으로 상당히 많아 김 위원장이 과거와 달리 선발대 없이 바로 특급 열차로 들어온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대북 전문가들은 “정기 열차가 아닌 데다 단둥 역 주변 경계가 삼엄한 가운데 들어온 만큼 김 위원장의 방중과 관련이 있어 보인다”며 “이 열차 통과 후 단둥 역 일대 경계가 해제된 점으로 미뤄 김 위원장이 탑승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베이징(北京)의 유력 외교소식통도 “김 위원장이 3일 새벽 특별열차 편으로 중국을 방문했다”고 확인했다. 그는 “이 특급열차는 다롄(大連)으로 향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다롄에서 1박한 뒤 베이징으로 향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위원장의 다롄 일정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다롄이 항구도시로, 조선소 등이 많다는 점에서 북한이 개발 중인 라진항 건설 계획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다롄에는 북한 라진항 1호부두 사용권을 취득한 중국 창리 그룹의 본사가 위치해 있다.


이에 앞서 단둥에는 지난 2일부터 1급 경계체제가 가동된 가운데 천정가오(陳政高) 랴오닝(遼寧)성장과 부성장급 간부들이 대거 단둥에 도착, 김 위원장의 영접을 위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돌았다.


중롄(中聯)호텔 등 압록강 철교와 단둥 역을 내려다볼 수 있는 호텔은 지난 1일부터 손님을 받지 않고 기존 투숙객들도 내보내는 등 김 위원장 방중이 임박했음을 알리는 정황이 잇따라 포착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