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밤을 새우는 것은 나의 습관”

“밤을 새우는 것은 나의 습관이다.”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자신이 밤을 새워가며 새벽녘까지 일을 하는 것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최근호(6.22)가 밝혔다.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북한 주민들을 위해 불철주야(不撤晝夜)로 노력하고 있다는 “인민적 품성”을 선전하는 글에서 지난 2월 하순 어느 도(道)의 한 책임일꾼(간부)이 새벽녘 김 위원장으로부터 걸려온 전화를 받고 나눈 대화내용을 소개했다.

신문에 따르면 군(郡)에 지도사업을 나갔던 이 책임간부가 밤늦은 시각 사무실로 돌아와 일을 처리한 후 잠든 사이 전화가 울려 받아보니 김 위원장으로부터 걸려온 전화였는데 그 시각이 새벽 4시20분이었다는 것.

김 위원장은 이 간부에게 “건강은 어떻소 내가 또 잠든 동무를 깨웠구만”이라고 말한 후 도의 향후 과제를 지시했고 간부가 “장군님(김 위원장), 새벽 4시가 넘었습니다. 또 밤을 새우시면 어떻게 합니까. 이젠 잠시라도 쉬십시요”라고 간청하자 “뭘 그러오. 나에게는 지금이 한창 일할 시간이요”라고 말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새벽 3-4시까지 업무를 본다는 증언도 나왔다.

1988년부터 13년 간 김 위원장의 전속 요리사로 일했던 후지모토 겐지(藤本健二)씨는 2003년 펴낸 자신의 수기 ’김정일의 요리사’에서 “장군이 부하 참모들과 초대소에 가서 휴식을 취할 때도 엄청난 분량의 서류가 팩시밀리로 날아왔다.

장군은 참모들이 술에 곯아떨어지면 그때부터 새벽까지 집무를 한다. 다른 사람들에겐 영화를 보라고 하고는 슬쩍 빠져나와 팩스로 날아온 서류를 하나씩 확인하고 검토하는 등 새벽 3-4시까지 일을 했다”고 기술하고 있다.
이런 업무 스타일은 북한 언론매체 보도를 통해서도 심심찮게 확인된다.

노동신문은 지난달 1일 김 위원장의 측근 실세로 2005년 10월 사망한 연형묵 국방위원회 부위원장과 관련한 글에서 “이른 아침부터 해 저무는 저녁까지 현지지도 길을 이어가시고 사람들이 깊이 잠든 새벽 2시, 3시가 넘도록 집무를 보시는 우리 장군님…”이라고 전했다.

또 북한의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2005년 5월 농구 팬인 김 위원장이 어느 해 지방 시찰 후 자정을 넘겨 평양에 귀환해 새벽 2시30분에 체육 관계자에게 전화를 걸어 전날 치러진 농구 경기 결과를 확인하고 잠자리에 든 사례를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