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미북·남북관계 관련해 행보자제 추정”

국방부는 16일 최근 서해 북방한계선(NLL) 해상에서 발생한 남북 교전과 관련, “북한군은 서해 접적해역에서 근무를 강화하고 있지만 추가 도발과 관련한 특이징후는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오전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북한 군사동향 및 대비태세’ 현안보고를 통해 이번 교전을 `대청해전’으로 언급하면서 “북한은 현재 해안포 부대, 해군의 NLL 인근 대비태세, 공군의 황해도 지역 대비태세 등을 강화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국방부는 특히 북한의 최근 비난 동향과 관련, “내용상 한미 정부보다 군 당국에 한정해 비난하고 있고, 현 수준은 지속될 것”이라며 “추후 NLL을 쟁점화하겠다는 의도로 평가된다”고 분석했다.


또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동향에 대해 “1차, 2차 서해교전시 교전 당일과 2일 후부터 공개활동이 보도됐지만 이번에는 미보도되고 있다”며 “미북, 남북관계와 관련해 행보를 자제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군은 실질적 해상경계선으로서 NLL을 확고히 수호하겠다는 원칙 아래 도발시 단호히 대응하며, 예의주시하고, 도발을 억지하기 위한 대비태세를 유지중”이라고 보고했다.


다만 남북간 불필요한 긴장감을 조성하지 않고, 남북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안정적 관리’에도 주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국방부는 서북해역 추가도발 가능성과 관련, ▲해군작전사령부 전력의 일부를 2함대사령부로 증강 배치하고 ▲북한의 유도탄, 항공기, 잠수함 도발에 대비한 감시를 강화하며 ▲공군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또한 “휴전선 등에서의 도발과 관련, 적극적인 수색.매복 등으로 주도권을 장악하고 있다”며 “기타 적의 도발 위험을 상정, 포괄적으로 대비하고 있다”고 소개�다.


국방부는 교전절차, 교전규칙 등을 검토, 필요시 보완키로 했으며, 이번 교전 관련 유공자에 대해서는 연말 주요지휘관 회의시 포상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최근 민간이 월북 사건과 관련, 국방부는 “경계시스템과 함께 경계시설 등을 내년 봄까지 순차적으로 보강하고, 장기적으로 감시 사각지역에 대한 고성능 CCTV를 설치할 것”이라며 “과실자에 대해서는 지휘책임 및 사법책임을 병행, 조치중”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