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무혈승리’ 노려”

북한이 국제사회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핵실험을 강행하고 나서자 북한이 그토록 핵 개발에 집착하고 있는 이유가 무엇인 지에 대해 다시금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에 대해서는 다양한 분석이 있지만 북한의 핵 개발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김정일의 ’비공식 대변인’으로 불릴 만큼 속내를 꿰뚫고 있는 것으로 정평 나 있는 재일교포 김명철 박사가 지난해 3월 국내에서 발간한 저서 ’김정일 한(恨)의 핵전략’이 단연 주목을 받고 있다.

김 박사는 이 책을 통해 철저하게 북한 측 입장을 견지하는 가운데 “김 위원장의 핵전략의 요체는 싸우지 않고 맹수를 기절시킬 수 있는 전갈의 독을 품겠다는 ’무혈 승리’”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정일은 오래 전부터 그런 생각을 가슴속에 간직하고 살아왔다”며 “목숨을 걸고서라도 외세를 몰아냄으로써 민족의 한을 풀어야 한다는 결의가 흐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박사는 또 북한이 핵에 집착하는 세 가지 이유와 북한 측의 핵전쟁 시나리오도 소개했다.

그는 먼저 “미국의 선제 핵 공격에 대처하기 위해서”라는 점을 들고 “만약 미국이 북한을 상대로 위험한 불장난(핵 공격)을 벌인다면 미국 본토를 ’불바다’로 바꿔버릴 수 있다”는 점을 ’북한식 계산법’으로 제시했다.

이어 “북한이 인구, 국토, 경제력 등 측면에서 미국보다 열세에 놓여 있는 상태에서 미군에 걸맞은 상비군과 최신 재래식 무기를 보유하려면 상당한 돈이 든다”며 핵 개발이 비용 대비 효과 측면에서 효율적이라는 점이 북한이 선택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세 번째로는 “김정일 정치의 기본은 선군(先軍)정치로, 이를 통한 최대 목표는 민족통일을 달성하는 것”이라며 핵 개발이 바로 “민족통일의 원동력을 구축하기 위해서”라고 주장했다.

김 박사는 북한의 핵전쟁 시나리오에 대해서는 “김정일은 미국이 대북 선제 핵 공격을 고려하는 징후가 보이면 미국 본토에 대해 분명히 선제 핵 공격을 가할 것”이라며 “혹시라도 미국의 선제 핵 공격을 허용할 수도 있겠지만 그런 경우에도 북한의 핵 보복능력을 여전히 유지해 보복 공격을 퍼부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이어 러시아나 중국이 북한에 등을 돌린 상태에서 ▲미국이 대북 제재를 가하는 경우 ▲미국이 대북 봉쇄를 실시하는 경우 ▲한반도 주변의 미 해군 병력이 10만 명을 넘을 경우 등의 사태 발생시 북한은 미국과 단독으로 핵전쟁을 벌일 것이라고 점쳤다.

김 박사는 또한 “김정일은 미국과의 최종 결전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핵 억지력 강화, 미국 고립화, 압도적인 심리전 등 3대 필수조건이 실현돼야 한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미국의 선택에 따라 최악의 시나리오가 전개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미군이 영변 핵시설에 대한 선제 공격 등 대북 군사행동에 나설 경우에는 불가피하게 핵전쟁이 벌어져 한국과 일본은 물론 러시아나 중국까지 ’죽음의 재’가 떨어지게 되고 미국 본토에 대한 북한의 보복 공격도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김 박사는 아울러 미국이 대북 교섭을 거부할 경우에도 북한의 핵 개발이 지속돼 핵무기 보유 숫자가 증대하고 북한의 핵무기가 해외로 수출될 수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