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먹는문제 해결보다 더 절박한 것 없다(?)”

북한 김정일이 “현 시기 인민들의 식량문제, 먹는 문제를 해결하는 것보다 더 절박하고 중요한 일은 없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14일 보도했다.

김정일은 함경북도의 길주농장을 ‘현지지도’하면서 농업증산과 관련한 여러 가지 문제를 지적하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 같은 이례적인 발언은 최근 대북지원 단체들이 보고한 ‘최악의 식량 상황’이라는 증언을 김정일이 직접 확인시켜주는 근거가 될 수 있는 대목이어서 눈길을 끈다.

방송에 따르면, 김정일은 이 농장에서 최근 연간 농산물 생산을 급격히 늘릴 수 있었던 기본요인은 ‘종자혁명 방침’을 철저히 관철했기 때문이라며 ‘종자혁명’의 중요성을 지적했다.

그는 이어 “식량 증산을 위해서는 농장의 과학자, 기술자, 농업근로자들이 합심하여 북한지역의 기후 풍토에 맞는 우량 품종을 연구개발하고 도입하기 위한 사업을 계속 힘 있게 추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또 산림이 많고 경작면적이 제한되어 있는 북한의 실정에서 “식량문제를 풀자면 정보당 수확고를 결정적으로 높이는 것”이라면서 “우월성이 확증된 주체농법의 요구대로 농사를 과학기술적으로 지으며 적지적작, 적기적작의 원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그는 “농사일을 보다 손쉽게 하기 위해 종합적 기계화를 실현하고, 노동력을 비롯한 관리운영사업을 부단히 개선할 것”도 요구했다.

한편, 이 같은 식량문제에 대한 김정일의 언급은 미국의 대북 식량지원이 협의되고 있는 시점과 연관성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