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매우 건강, 정은 후계는 소문”

중국 공군 60주년 기념행사에 참가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한 북한의 리중진(李中進) 조선인민군 공군 외사국장은 9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건강과 관련, “매우 건강하다. 항상 적확(的確)하게 지도해 주고, 시찰도 매우 많이 나온다”고 말했다.


리 국장은 이날 산둥(山東)성 지닝(濟寧)시에서 일부 일본 언론매체와 한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해 김정일 위원장의 건강 상태에 문제가 없음을 강조했다고 일본의 교도(共同)통신이 전했다.


그는 또 “(김 위원장이) 경제 분야뿐 아니라 군부에 대해서도 지도를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리 국장은 3남 정은 씨로의 후계 문제에 대해서는 “나는 아무것도 모른다. 소문일 뿐이다”라고 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