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로켓 발사 관계자 만나 사진촬영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인공위성이라고 주장하는 ‘광명성2호’의 발사에 공헌한 과학자, 기술자, 노동자들과 만나 환담을 나누고 기념촬영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인공지구위성 광명성2호의 성공적 발사에 공헌한 과학자, 기술자, 노동자들과 일꾼들을 열렬히 축하하시고 기념촬영을 했다”고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과학기술의 종합체인 인공지구위성의 성과적 발사는 선군조선의 존엄과 국력, 우리 인민의 무한대한 정신력을 만천하에 힘있게 과시한 민족적 경사이고 강성대국 건설대전에서 승리의 첫 포성을 울린 역사적 사변”이라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날 면담에는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인 김영춘 인민무력부장과 리영호 군 총참모장, 전병호 당 중앙위 비서, 김정각 총정치국 제1부국장, 김일철 인민무력부 제1부부장 등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