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로켓 발사 과정 지켜봤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일이 5일 직접 ‘위성관제종합지휘소’를 찾아 ‘광명성 2호’의 발사 전 과정을 지켜봤다고 6일 보도했다.

김정일은 앞서 1998년 8월 31일 발사한 ‘광명성 1호’ 때는 같은 달 3일 북한군 부대 시찰 이후 9월5일 최고인민회의 제10기 1차 회의에 모습을 드러낼 때까지 한 달 넘게 공개 활동을 하지 않은 바 있다.

또한 그는 2006년 7월 5일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를 앞두고는 반대로 발사 직전까지 군부대 시찰 등 공개 활동을 활발히 하다가 발사 이후엔 8월13일 제757군부대 축산기지 시찰 때까지 한달 넘게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었다.

그동안 북한은 1998년 ‘광명성 1호’ 발사, 2006년 대포동 2호 미사일 발사 후에도 김정일이 발사 과정을 지켜봤다고 언론에 보도하지 않았다. 미사일 발사 당일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정일은 이날 로켓 발사를 지켜본 뒤 대만족을 표시하면서 “다계단 운반 로켓도, 인공지구위성도 100% 우리의 과학자, 기술자들의 지혜와 기술로 개발하여 단 한 번의 발사로 인공지구위성을 궤도에 정확히 진입시킨 것은 우리의 주체적인 과학기술의 자랑찬 위력의 과시”라고 말했다고 통신이 밝혔다.  
 
그는 “(이번의) 성공적인 발사에 토대하여 우주공간의 정복과 평화적 이용분야에서 새로운 전환을 가져와야 한다”며 이를 위한 과제를 제시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김정일은 이번 발사에 기여한 과학기술자들을 만나 기념사진을 찍었으며, 그의 시찰엔 전병호 당 군수공업담당 비서, 주규창 당 군수공업부 제1부부장이 동행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