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러 대통령과 극동서 정상회담 가능성”

김정일과 러시아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이 이달 말에서 내달 초 사이 러시아 극동 연해 지방에서 정상회담을 개최할 가능성이 있다고 일본 교도통신과 러시아 프리마미디아통신이 23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복수의 연해 지방 당국자와 러시아 치안 당국자를 인용, 북한과 러시아가 오는 30일께 블라디보스토크 교외나 북한 국경에 인접한 하산 지역에서 정상회담을 여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통신은 “회담이 실현할 경우 양측은 러시아의 대북 경제원조와 북핵 6자회담 재개 방안, 러시아의 라선 경제특구 투자 확대 문제 등에 관해 논의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러시아 극동지역 통신인 프리마미디아도 다음주 러시아 극동 지역을 방문하는 메드베데프 대령령이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김정일과 회담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프리마미디아 통신은 여러 소식통을 통해 확인한 내용이라며 확실한 정보라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전하지 않았다.


이번 회담이 실현될 경우 김정일은 2002년 8월 당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회동한 이래 9년만에 러시아를 방문하는 것이다.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내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릴 예정인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 준비 상황 점검차 이달 29일에서 다음달 1일 사이 극동지역을 방문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