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러시아 대사관 방문

북한 김정일 노동당 총비서 겸 국방위원장이 8일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관을 방문했으며,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보낸 ‘조국전쟁(제 2차 세계대전) 승리 60돌 기념메달’을 받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김정일 위원장이 이날 안드레이 카를로프 북한주재 러시아 대사의 ‘요청’으로 대사관을 방문, 카르로프 대사와 담화한 후 그가 마련한 연회에 참석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또 “연회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며 대사관 어린이들이 특별히 준비한 예술소품 공연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연회에는 박봉주 내각 총리, 김영춘 국방위원회 위원 겸 인민군 총참모장, 연형묵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 강석주 외무성 1부상과 관계부문 간부들이 초대됐다.

한편 이날 대사관에서는 푸틴 대통령이 김정일 위원장에게 보내는 ‘조국전쟁 승리 60돌 기념메달’을 전달하는 의식을 진행했는데, 김정일 위원장은 기념메달 수여에 사의를 표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러시아 정부는 오는 5월 9일 모스크바에서 개최할 ‘제 2차 세계대전 승전 60주년’ 기념 행사를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의 위상을 전세계에 알리는 야심찬 행사로 치르기 위해 남북한과 미국, 중국 등 주요국 정상을 대거 초청했다.

이에 따라 김정일 위원장의 참석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