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도발 해법은 무력밖에 없어”

버웰 벨(63)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3일 “북한의 추가 도발에는 즉각 보복해야 한다”고 밝혔다.


벨 전 사령관은 이날 오전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한국국제교류재단(이사장 김병국) 초청 강연에서 ‘미래 한·미 동맹 관계의 발전 방향’이라는 주제의 강연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의 추가 도발에는 즉각적이고 비대칭적으로 보복 공격해야 하며, 미국은 헬리콥터 공격 대대를 한국에 복귀해야 하고, 전투대대를 전진배치해야 하며 항공모함을 포함한 해상 훈련을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국은 강력한 미사일 방어체제를 갖춰야 하고, 대량살상무기 확산 방지구상(PSI) 훈련을 즉각 실시해야 하며, 북한의 추가 도발에는 즉각 보복해야 한다”며 “성실 신의 원칙을 위반한 김정일 정권의 도발에 대한 해법은 무력을 사용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말했다.


벨 전 사령관은 나아가 전면전 발발 시 중국의 참전 가능성에 대해 “한반도의 전면전과 중국의 참전 등은 아무도 원치 않는 것”이라며 “중국이 참전하면 중국의 경제는 100년 전 상황으로 후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중국의 참전은 모든 관계가 훼손되는 것인 만큼, 북한의 군사적 도발에 군사적으로 맞설 수밖에 없는 상황을 중국에 설명하고 이해를 구해야 한다”며 “이는 6자회담 틀 밖에서 중국과 미국이 합의해야 하는 것이며, 이 과정에 한국 정부가 협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한반도 통일과 관련, “한미 안보 동맹은 어디까지나 방위동맹으로 선제공격을 하는 게 아니다”며 “다만, 군사적 도발에 대해서는 군사적으로, 비대칭적으로 맞서야 한다는 게 내 주장이며 한반도의 통일은 전면전을 각오한 바탕에서 나와야 한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2008년 8월 주한미군사령관을 끝으로 전역한 그는 자신의 발언이 은퇴한 군인이자 미국의 한 시민의 견해라고 전제, 미국 정부의 공식입장은 아님을 분명히 했다.


벨 전 사령관은 1969년 ROTC(학군장교) 소위로 임관, 1991년 걸프전 당시 ‘사막의 방패’ ‘사막의 폭풍’ 작전에 참전했고 2006년부터 2008년까지 주한미군사령관과 유엔연합사령관을 겸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