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다롄 푸리화호텔 체크아웃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방중 둘째날인 4일 오후 4시(한국시간 오후 5시)께 일행과 함께 숙소인 다롄(大連) 푸리화(富麗華)호텔을 나섰다.


중국 당국은 김 위원장 일행이 나간 이후 푸리화 호텔내에 설치했던 보안검색대를 없앴으며 호텔 경비도 해제했다.


김 위원장 일행이 어디로 향했는지는 파악되지 않고 있으나 시간대로 미뤄 저녁 식사를 하러 간 것으로 추정되며 그 이후 약간의 휴식을 취한 후 베이징(北京)으로 향할 공산이 커 보인다.


김 위원장은 과거 4차례의 방중에서 모두 베이징을 들러 중국 수뇌부와 회담 및 만찬을 했었다.


김 위원장의 특별열차는 이날 내내 다롄역에 있었고 오후 3시께 짐을 싣는 장면이 목격됐다. 그러나 그 이후 다롄역에서 사라졌으며 현지에서는 다롄 시내에서 30분가량 떨어진 진저우(金州)역으로 이동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롄의 한 소식통은 “김 위원장이 저녁 식사후 의전차량 편으로 진저우(金州)로 이동해 특별열차에 탑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다롄-진저우(金州) 노선은 선양(瀋陽)-베이징으로 이어지며 목적지인 베이징까지 10시간가량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는 달리 다롄서 랴오둥(遙東)만 서쪽의 진저우(錦州)로 이어지는 남쪽 노선도 있으나 두 곳의 거리가 승용차로 수시간 이상 가야 하는 것으로 알려져 김 위원장 일행이 이를 택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 위원장은 특별열차 편으로 5일 오전 베이징에 도착해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북.중 정상회담, 그리고 원자바오(溫家寶) 총리 및 시진핑(習近平) 국가부주석과의 회담 일정을 강행할 것으로 관측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