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다롄 개발구 시찰…오후 베이징 향할 듯

중국을 방문한지 만 하루가 지난 김정일이 4일 베이징으로 출발해 후진타오 국가 주석 등 중국 지도부와 회담을 가질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김정일은 4일 오전 9시30분(한국시간 10시30분)쯤 첫날 머무른 다롄의 푸리화(富麗華·Furama) 호텔을 떠나 30㎞ 떨어진 다롄경제기술개발구에 도착, 이곳에 건설 중인 제3부두를 시찰하고 1시간 30분 만에 호텔로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일 일행의 이날 개발구 시찰은 북한의 라선시 항만 개발의 모델로 삼기 위한 것으로 관측됐다. 이 개발구에는 LS산전, 한라공조, 포스콘, 파크랜드 등 한국 기업들과 일본 기업 등이 입주해 있다.


이날 아침 푸리화 호텔앞 도로는 봉쇄돼 있었고, 수행 차량들이 대기해 있어 곧 이동이 있을 것으로 예측돼 왔다. 김정일 일행은 외부에 노출을 꺼린 듯 20여대의 승용차 등에 분승, 지하주차장에서 출발해 다롄 항만도로 방향으로 향했다.


김정일 일행을 태우고 북·중 국경을 넘은 특별열차는 이날 오전 10분30분께 다롄 역에 도착, 대기 중이다. 김정일 일행은 이 열차 편으로 베이징으로 향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일 일행이 당초 푸리화 호텔 신관 전체를 이날 오후 7시까지 예약했다는 점에서 밤에 베이징으로 출발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다롄에서 베이징까지 기차로 약 11시간가량 소요되므로, 5일 새벽에 베이징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건강이 불편한 김정일의 이동시간을 감안할 때 중국 지도부와의 회담은 5일 오후 이뤄질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4차례 방중한 김정일은 모두 베이징을 방문해 중국 수뇌부와 만찬 및 회담을 갖고, 북중 우호협력 등의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외교 관례상 5일 새벽에는 중국의 외교수장을 비롯해 지난 2월 방북한 바 있는 왕자루이 대외연락부장 등이 김정일을 영접할 것으로 보인다. 후 주석과의 정상회담은 5일 열릴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외교가의 관측이다.


특히 후 주석의 일정을 감안하면 5일 열린 가능성이 높으며, 늦어도 6일에는 열릴 것으로 보인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후 주석은 오는 8~9일 모스크바 붉은광장에서 펼쳐지는 2차대전 승전 65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할 예정이기 때문에 늦어도 7일 오후에는 특별기편으로 모스크바로 향할 것으로 예상된다. 때문에 김정일과의 회담은 5, 6일 열릴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다.


그동안 중국 지도부는 김정일이 방중 했을 때 베이징 댜오위타이에서 만찬을 해온 것을 감안할 때 이번에도 같은 장소에서 회담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전례에 비춰볼 때 이 자리에는 후 주석을 비롯한 우방궈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 원자바오 총리, 시진핑 국가부주석, 리커창 부총리 등의 중국 최고 지도자들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국제사회의 제재 등으로 외교적 고립에 직면한 북한은 경제지원을 비롯한 대북 투자 유치 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되며,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은 6자회담 복귀 문제 등을 주요 의제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김정일의 3남 김정은의 후계구도와 남북한 최대 현안으로 대두된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중국 지도부와 의견을 나눌 지도 주목된다.


외교 소식통은 “이번 김정일 방중은 중국보다 북한의 요구가 컷을 것”이라면서 “현재 북한이 처한 상황을 종합해 볼 때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후진타오 주석을 만나 경제지원 등을 주요하게 이야기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방중단에 외자유치 목적으로 설립된 조선대풍국제투자그룹의 초대 이사장인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중국의 대북 투자 관련해 집중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외교가에서는 김정일이 5일 댜오위타이에서 묶고 오는 6일 베이징에서 특별열차편으로 귀국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김정일이 다롄에서 라진항 개발 계획 관련해 관련자들을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다롄에는 2008년 북한의 라진항 1호 부두 독점사권을 확보, 중국의 ‘동해 출항권’을 따낸 창리그룹의 본사가 있는 곳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