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뇌졸중 이후 동영상 최초 공개

북한은 7일 지난해 8월 와병 이후 김정일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동영상을 처음으로 조선중앙TV를 통해 공개했다. 지난해 8월 건강 이상설이 제기된 뒤 김정일의 사진은 많이 공개됐지만 동영상이 공개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조선중앙TV는 이날 오후 7시 한 시간 분량으로 지난해 8월부터 12월까지 김정일이 여러 부문에서 사업을 지도했다는 내용을 편집한 기록영화를 방영했다.

이는 북한이 시험통신위성이라고 주장하는 ‘광명성 2호’의 발사 동영상 공개 직전에 이 기록영화를 방송함으로써 그의 건재를 북한 주민들에게 과시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김정일의 와병 기간으로 추정되는 8월 중순부터 11월 하순까지의 활동 내역은 등장하지 않는다. 김정일이 지난해 8월 초 함경남도의 목장·산림장을 현지 지도한 내용을 보여준 뒤 지난해 11월 24일 신의주를 방문하는 장면으로 건너뛰었다. 대부분은 12월 현지지도 활동이었다.

또한 김정일이 와병 이전 화면에선 활발하게 걷고 대화할 때 양팔을 크게 움직이며 사용하는 것과 달리 그 이후 화면에선 걷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팔도 주로 오른팔만 사용함으로써 신체 이상을 확연히 알 수 있다.

영화에서 김정일은 와병 이전인 지난해 8월 7일 함경남도 함주 돼지공장·염소목장을 현지지도할 때는 활동적으로 걷고 대화할 때 양손을 자연스럽게 사용했다. 그러나 와병 이후의 첫 모습인 지난해 11월 24일 평안북도 신의주 낙원기계연합소·화장품 공장 현지지도 때는 왼손을 주머니에 넣었고, 걷는 장면도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김정일이 바로 활동을 재개할 때 왼쪽 손을 주머니에 넣고 거의 움직이지 않는 모습을 보여 뇌혈관계 질환을 앓았다는 일각의 주장을 뒷받침 한다.

그러나 이후 김정일의 자세는 다시 자연스러워져 12월 11일 사리원 닭공장 등을 방문했을 때는 왼팔을 가슴까지 들어 올리거나 같은 달 18~19일 자강도 기계공장 등을 둘러보고 공연을 관람할 때는 두 손을 얼굴까지 올려 박수를 치는 모습을 보였다.

이처럼 북한이 김정일의 변화된 모습들을 공개한 것은 와병 후 김정일이 회복됐음을 대내외적으로 알리기 위해서라고 해석할 수 있다.

한편, 김정일의 건강문제에 대해 국가안보전략연구소 남성욱 소장은 1일 “최근 중국 정보 쪽에서 김정일이 독주를 입에 댔다는 것이나, (최근 공개된 사진을 보면)1월부터 다이어트를 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고, 김정남은 지난달 30일 베이징 국제공항에서 ‘김정일의 최근 마른 모습이 체중감량 성공에 따른 것인가’는 질문에 “사람은 나이를 먹으면 살이 빠진다. 뚱뚱한 것보다 마른 편이 낫다”고 답한 바 있다.
北 김정일 와병후 동영상 보기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