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농작물 도둑과 투쟁 강화하라”

북한의 만성적인 식량난에 따라 최근 집단농장의 농작물 절도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는 가운데 ‘농작물 도둑’을 엄벌하라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특별지시가 북한 전역에 하달된 것으로 확인됐다.

함경북도 내부소식통은 30일 ‘데일리엔케이’와의 통화에서 “최근 8월 13일자 ‘농작물에 손대는 자들과의 투쟁을 강하게 벌릴데 대하여’라는 장군님의 지시문이 전국에 전달돼, 각 직장·인민반별로 농장의 농작물을 지키기 위한 대책들이 토의되고 있다”고 전해왔다.

양강도의 한 소식통도 29일 이 같은 사실을 전하며 “‘8·13 방침’을 관철하기 위해 현재 농장마다 3~40대 건장한 남자들로 자위대가 조직되었다”며 “아직 무기까지 지급된 것은 아니지만 가을 수확철이 되면 농장마다 총기류가 지급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북한 당국은 1990년대 말 이른바 ‘고난의 행군’ 시기에 집단농장의 농작물을 훔쳐가는 주민들이 늘어나자, 농장마다 ‘자위대’를 조직해 3·8보총과 실탄을 지급하고 농작물을 지켜도록 조치한 바 있다.

함경북도 소식통에 따르면 ‘김정일 지시문’은 지난 8월 13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노동당 간부들을 향해 “농장 농작물에 손을 대는 것은 국가 재산에 손을 대는 것과 마찬가지로, 엄격히 처벌해야 한다”고 지시했던 내용을 문서화한 것으로, 8월 18일 이후부터 주민교양 내용으로 등장했다.

그는 “장군님의 지시에 따라 농장들마다 대책회의가 열렸고, 자위대가 조직됐다”며 “인민반과 기관 기업소들에서는 장군님의 지시를 어길 경우 중형(重刑)에 처해진다며 주민들에게 겁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소식통은 “이번 지시문에 따라 앞으로 농작물에 손을 대는 사람들은 경중에 따라 노동단련대뿐 아니라, 교화형까지 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8월 27일 회령시 역전동에서는 인근 집단농장 밭에 들어가 무를 훔친 혐의로 고 모 여성이 두 달간의 노동단련형에 처해졌다.

한편 양강도 소식통은 “지금까지 농작물을 훔친 죄로 감옥에 간 사람들이 수 백명은 넘을 것”이라며 “지금 노동단련대에 있는 사람들 중 대부분은 농작물에 손을 대서 들어간 사람들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현재 혜산 노동단련대에 약 120명 정도의 죄인이 수감돼 있는데, 그중 80여명이 농작물에 손을 댄 사람들”이라며 “먹고 살기 힘드니까 지시문이 내려왔어도 농작물 도둑은 줄어들지 않는 것 같다”고 전했다.

끝으로 이 소식통은 “집단농장 농작물에 손을 대는 사람들은 여전히 많지만, 실제 잡히는 사람의 비율은 별로 안된다”며 “농장 자위대로 뽑힌 사람도 틈만 나면 농작물에 손을 대는 판이니, 마치 ‘도적이 도적을 지키는 꼴’이라며 세태를 조롱하는 주민들이 많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