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내달 9일 방러 여부 막판까지 촉각

내달 9일 모스크바에서 예정된 ’제 2차 세계대전 승전 60주년’ 기념행사를 10여일 앞두고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참석 여부에 다시 한번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27일 모스크바 외교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북한이 김 위원장의 불참 의사를 러시아 정부에 전해왔다고 보도했기 때문이다.

그동안 김 위원장의 모스크바 방문 가능성은 매우 낮게 평가돼왔지만 북한이 행사 참석 여부에 대한 공식 통보를 계속 미루면서 러시아 외교가는 김 위원장의 방문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워왔다.

하지만 행사 조직위원회 공보실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에 초청장을 보냈지만 아직까지 참석 여부에 대한 공식 답변을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북한으로부터 공식 답변을 아직 받지 못한 만큼 김 위원장이나 다른 북한 인사의 참석 가능 여부에 대해 뭐라 코멘트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답변 마감 시한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같은 일자를 정해놓은 것은 없으며 (행사 직전인) 6일, 7일, 8일까지도 행사 참석에 동의를 표해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현지 외교가에서는 북한 당국의 통보 여부를 불문하고 김 위원장의 방러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러시아 외무부 관계자는 이날 “김 위원장의 방러 여부를 확인해줄 수는 없지만 다들 어떤 상황인지 알고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러시아 주재 한국 대사관측도 “(러시아 외무부로부터) 김정일이 오지 않는다는 것으로 전해들었다”고 밝혔다.

특히 대사관측은 김 위원장을 대신해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방문 가능성도 낮은 것으로 평가했다.

그러나 러시아의 한 인터넷 언론(www.zrpress.ru)은 지난 26일 김 위원장이 교착상태에 빠진 한반도 문제의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모스크바를 방문할 가능성이 남아 있다고 전했다./모스크바=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