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내년 초 訪中 가능성 중국도 관심”

중국은 북한이 6자회담에 불참하고 2차 핵실험을 감행했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북한과의 군사협력을 확대하고 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24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런 움직임은 북한 지하자원을 겨냥한 경제적인 면 뿐만 아니라 군사적 면에서도 교류,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 한반도의 안정으로 이어지면서 중국의 국익에도 도움이 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량광례(梁光烈) 중국 국무위원 겸 국방부장이 지난 22일부터 북한을 방문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그는 북한 측과 회담에서 북중 접경지대의 경비 문제와 중국의 국산 신형 경전투기 JF17의 수출 문제 등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중국 국방부장의 방북은 2006년 4월 차오강촨(曹剛川) 당시 국방부장 이후 3년 7개월 만이며, 지난 10월 원자바오(溫家寶) 총리에 이어 한 달만에 이뤄진 중국 지도부의 방북이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이 외에도 북·중 관계는 북한의 2차 핵실험 이후 표면적으로는 냉각된 것처럼 보였지만 양국간 고위급 인사의 교류가 재개되며 다시금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와 관련 “중국 측은 대북 제재 강화가 북한을 필요 이상으로 자극, 한반도 정세가 불안정하게 되는 점을 우려해 수위를 조절한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중국은 앞서 북한이 지난 5월 2차 핵실험을 한 뒤 이에 대한 불쾌감을 표시하기 위해 6월 초 예정됐던 천즈리(陳至立)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부위원장의 방북을 취소했었다.


그러나 김영춘 북한 인민무력부장이 이후 질병 치료를 위해 중국을 찾는 등 양국 고위급의 긴밀한 왕래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원자바오 총리가 방북했고, 같은 달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최태복 당서기가 잇따라 중국을 방문했다.


신문은 북중관계 소식통의 말을 인용 “연기됐던 천즈리 부위원장의 방북도 12월 초순에 실현될 것으로 보이며, 김정일의 내년 초 방중 가능성도 중국 내에서 주요 관심사”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