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남북교류협력법 개정해 달라”

북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은 원활한 금강산 관광을 위해 남측이 남북교류협력법을 개정해 달라고 말했다고 정동영(鄭東泳) 통일부장관이 밝혔다.

정 장관은 20일 오전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와의 통화에서 김 위원장이 이같이 말했다고 전여옥(田麗玉) 한나라당 대변인이 발표했다.

전 대변인은 “정 장관이 대국민브리핑에서 빠진 게 있다. 북미수교후 미사일 문제 라든가 이렇게 얘기를 꺼냈다가 국무회의에 오늘 보고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정동영 장관은 통화에서 “김정일 위원장이 남북교류협력법과 관련, 관광객이 신원조회를 받고 여러 절차를 거쳐 금강산에 가는데 자유롭게 갈 수 있도록 법을 개정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정 장관은 이와 관련, “현재는 금강산에 갈때 신원조회 절차 등이 있는데 아마 국내 관광을 가듯 쉽게 가도록 해달라는 요청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또 “김 위원장이 만의 하나 북에 넘어가는 사람이 있으면 (남한으로 보내는 것 등) 다 보장을 해주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박 대표는 “대북관계는 모든 것을 투명하게 해야 한다”면서 “야당 총재에게는 밝히고 국민에게는 못 밝힐 내용이 어디 있겠느냐”고 모든 것을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박 대표는 또 “대북문제에서 가장 시급한 문제는 국군포로 문제”라고 전제, “이들은 지금 연로한 상태로 생존해 돌아갈 날만 기다리고 있다”면서 “이 문제를 남북 장관급 회담에서 논의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전 대변인은 “정 장관측이 어제 오전 박 대표와의 면담을 요청하면서 `북쪽에서 얘기한 것 중 국민에게 밝히지 못한 비밀스런 3가지가 있다. 그래서 정 장관이 박 대표의 면담을 요청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가 오후에는 장관급 회담에 대해 얘기하고 싶다고 말을 바꿨다”면서 “비밀스런 3가지가 무엇인지 낱낱이 국민에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