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나는 90세까지 최고지도자 가능”

김정일이 지난 해 핵실험 실시 후 장기간 최고 지도자로서 실권을 계속 행사하겠다고 북한 지도부에 선언, 후계자 논의를 사실상 금지시켰다고 마이니치신문이 4일 보도했다.

신문은 북한에 정통한 베이징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김정일이 지난해 10월 노동당 간부들에게 ‘나는 앞으로도 장기간 최고지도자로서 일 할 수 있다. 80세, 90세의 나이까지 가능하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발언을 들은 대부분의 간부들이 “김정일이 적어도 80세까지, 즉 앞으로 15년은 제일선에서 활동한다. 그때까지는 후계자 문제를 입에도 올리지 말라는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받아들였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그 결과 북한 지도부에선 김정일의 후계자 논의가 완전히 사라졌다고 이 소식통은 덧붙였다.

지금까지 김정일의 후계자로 거론된 대상은 영화배우 출신인 성혜림(2002년 5월 사망)과의 사이에서 낳은 김정남(35), 재일교포 북송자인 고영희(2004년 6월 사망설)와의 사이에서 낳은 김정철(26)와 김정운(23) 등 3명이다.

이밖에도 김정일의 매제인 장성택 노동당 근로단체 및 수도건설부 제1부부장의 이름도 오르내리고 있다.

한편 북한에서 김정일의 생일(2월 16일)은 국가적 기념일로 지금까지 대규모 축하행사가 개최되었지만, 올해는 김정일이 “4·15(김일성 생일)만을 축하하면 좋겠다”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의 북한 연구가는 “어려운 북한의 국내 사정을 고려해볼때 2·16이나 4·15 등 대규모 행사를 모두 개최하기는 힘들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김정일은 자신의 축하행사는 축소해도 김일성의 우상화는 우선시하는 모습을 보여, 국내에서 자신의 입지를 높이고 구심력을 유지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김정일의 독특한 통치수법이라고도 해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