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기억 확실하고 담배도 피워”

북한 김정일의 건강이 완연한 회복세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예년보다 많은 현지지도를 통해 자신의 건재를 대내외에 과시하고 있는 그가 최근에는 담배까지 피우는 것으로 확인됐다.

평양 공연을 위해 러시아 문화사절단을 이끌고 최근 방북해 김정일을 면담한 파벨 오브샨니코브 러시아 21세기 관현악단 단장 겸 수석지휘자는 15일 자 요미우리(讀賣)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은 사실을 전했다.

지난 8일 공연 전후로 김정일을 면담한 그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기억이나 말투가 확실했다. 양손도 자유롭게 움직였고 담배도 피웠다”고 전했다.

오브샨니코브씨는 또 김정일이 러시아 관현악단과 합동 공연한 성악가의 이름과 경력을 막힘없이 소개했으며 러시아 가곡의 작곡가 이름을 이야기하는 등 기억력도 과시했다고 전했다.

자신과 면담하는 동안 김정일은 말보로 담배를 피우고 차도 마셨으며, 악수를 할 때는 손에서 강한 힘이 느껴졌다고 소개했다.

지난해 8월 뇌혈관 관련 질환으로 쓰러진 이후 올해 왕성한 공개활동을 통해 건강이상설을 불식시켜온 김정일의 사진이 공개되면서 왼쪽 팔의 마비 증세가 남아 있다는 관측이 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