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금강산 사고 절대 없을 것이라 말해”

김정일과 면담을 통해 대북관광 재개 등 5개 분야의 합의를 이끌어낸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은 17일 “작년 금강산 사고와 관련해 앞으로 절대 그런 일 없을 것”이라는 김정일의 약속을 공개했다.

현 회장은 이날 오후 2시30분 도라산 출입국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면담이 16일 오찬을 겸해 묘향산에서 12시부터 4시간 동안 진행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금강산관광 재개 등 당면현안과 관련 김정일 위원장은 아태(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에 긍정적으로 검토하라고 지시했다”며 특히 “(김정일은) 작년 금강산 사고와 관련해 앞으로 절대 그런 일 없을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정일 위원장과의 면담 후 김양건 아태위원장 등 관계자와 협의해 몇 가지 사항에 대해 공동 보도문에 합의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현 회장의 방북동안 현대그룹과 북한의 아태위원회는 ▲추석 이산가족 상봉 ▲남북간 육로통행 원상회복 ▲빠른 시일 내 금강산 관광재개 ▲개성관광 재개 ▲백두산 관광 실시 등 5개항의 교류 사업에 합의했다.

현 회장은 “백화원 영빈관을 숙소로 제공받는 등 북측의 각별한 성의로 환대를 받았다”며 “이번 방문 기간 중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면담이 이뤄져 금강산관광 재개 등 당면현안에 대해 폭넓게 이야기 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정주영 회장과 정몽헌 회장이 남북관계의 새로운 길을 연 개척자라며 두 분 선대 회장님에 대한 추억을 회고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빠른 시일 내에 금강산관광 재개 등 남북경협사업 전반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 회장은 정부와 사전 조율 문제와 관련해서는 “사전에 조율은 없었다”며 “앞으로 정부 당국과의 논의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한편, 현 회장은 연안호 사건과 관련해서는 “북측은 남한 당국과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화를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