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고영희와 판문점 다녀갔다”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지난해 사망한 부인 고영희씨를 데리고 1996년 11월 최전방 판문점을 시찰했다는 북한군 출신 탈북자 증언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김 위원장은 측근 실세들과 비밀 모임에 부인과 참석한 사례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지만 공개행사에 동부인한 모습은 북측 매체에 단 한차례도 공개된 적이 없다.

18일 판문점 북측 경비장교 출신인 A씨(33)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96년 11월 24일 부인 고영희와 측근 군부인사들을 대동하고 판문점에 모습을 드러냈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 뿐 아니라 부인 고영희가 남북이 총부리를 맞대고 있는 가장 근접한 곳을 다녀간 셈이다.

당시 김 위원장을 수행한 군부인사는 조명록 군 총정치국장, 현철해ㆍ박재경ㆍ김명국 대장, 원응희 대장(2004년 사망), 김봉률 차수(1995년 사망) 등 6명으로 이들도 부인을 데리고 왔다.

벤츠 승용차에는 김 위원장 부부가, 군부 인사들과 부인 및 경호원들은 중형버스 2대에 나눠타고 새벽에 평양을 출발, 오전 8시께 판문점에 도착했다.

그러나 경비병들은 김 위원장의 방문 사실을 남측 경비병들에게 노출하지 않으려고 소리를 지르지 않은 채 ‘만세’ ‘만세’라고 입만 벙긋벙긋 했다고 탈북자는 증언했다.

특히 김 위원장 일행이 판문점에 도착하기 전부터 시작된 안개는 30여 분간 머물 때까지 걷히지 않았고, 이 장면은 김 위원장의 우상화작업에 두고두고 활용되고 있다.

북한 매체들은 이를 두고 “판문점을 순찰하는 동안에 끼어있던 짙은 안개가 조금도 걷히지 않고 마치도 최고사령관 동지를 호위하는 호위병처럼 걸음 걸음을 차분히 감싼 신기한 자연현상이 나타났다”고 묘사하고 있는 것.

고영희와 장성 부인들이 중립국감독위원회 회의실 근방에 몰려나가 잡담을 하는 틈을 타 ‘김일성 통일친필비’에 인사를 하고 판문각 2층으로 올라간 김 위원장은 5분가량 남측지역을 조망했다.

그는 경비 책임자에게 “이수근(1967년 판문점 통해 위장귀순) 사건과 같은 불미스런 일이 판문점에서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하라”는 당부를 하고 30분 가량 머문 뒤 개성 인근에 있는 판문점대표부 경비병 숙소를 방문해 예술공연을 관람했다는 것이다.

평양으로 돌아간 김 위원장은 경비병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육류 20t과 독일제 고급 승용차 1대, 경비병들의 근무교대용 지프 7대를 ‘통크게’ 하사했다고 탈북자는 전했다.

평양방송은 2000년 4월 27일 보도를 통해 당시 김 위원장이 판문점을 시찰한 것은 “민족통일 위업을 성사시키려는 신념과 의지를 보여주신 사변”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1972년 7월을 시작으로 96년까지 모두 네 차례 판문점을 다녀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연합

소셜공유